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구축한다”
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구축한다”
  • 김경탁
  • 승인 2019.10.15 18: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세안 정부 관계자들과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협력 워크숍’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 사전 단계 일환
16일 ‘한-아세안 열차: 함께하는 미래’ 발대식 박영선 장관 참석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ACCMSME)가 15~16일 양일간의 일정으로 서울 중구에 있는 한-아세안센터에서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협력 워크숍」을 공동 개최했다.

ACCMSME는 아세안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정책 논의를 위해 아세안 10개국 부처 고위급으로 구성된 아세안중소기업조정위원회이다.

이번 워크숍은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담을 위한 사전 단계로 아세안 10개국 정부 관계자들이 모여 스타트업 협력방향 및 추진사업을 논의하고,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에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개최됐다.

양측은 워크숍에서 스타트업이 4차산업혁명 대응과 청년 일자리 창출에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중기부와 아세안(ACCMSME)간 정책대화 채널을 구축해 기업교류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이행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중기부는 “아세안과의 스타트업 협력을 통해 스타트업 주체간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고, 국경간 기업교류를 저해하는 제도를 개선할 뿐만 아니라, 각각 상이한 발전 수준을 가진 아세안 국가들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는 것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는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스타트업 단일시장을 조성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ACCMSME 데스트리 아나사리 의장은 “한-아세안 스타트업 협력   플랫폼 구축으로 민간 교류·협력이 더욱 활발히 추진되기를 희망한다”며, 올해 11월 개최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ComeUp’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

중기부 김학도 차관은 “아세안과 스타트업 협력은 국내 스타트업이 신남방 지역을 발판삼아 세계시장 진출과 함께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하는데 매우 중요하다”며, “장기적으로 한-아세안 스타트업 단일시장이 구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6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또 다른 사전행사인 ‘한-아세안 열차: 함께하는 미래(한-아세안센터 주관)’ 발대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는 등 한-아세안 협력의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아세안 열차’는 한-아세안 국민 약 200명(한국 60, 아세안측 140)이 열차를 타고 한국 주요 도시를 순회(서울→경주→부산→순천→광주→서울)하는 행사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여 2019-10-16 16:36:52
아세안과의 협력이 점점 더 촘촘해지고 있는 것 같아요 신남방정책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