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수형자들, 전국기능경기대회서 금 6개 획득”
법무부 “수형자들, 전국기능경기대회서 금 6개 획득”
  • 김경탁
  • 승인 2019.10.15 17:5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삶의 의지로…웹디자인 및 개발 등 14개 직종 금상 6명 등 23명 입상

법무부는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부산광역시에서 열린 「제54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전국 교정기관 수형자 32명이 참가해 20명이 입상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15일 밝혔다.

수형자들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사회인들과 경쟁했으면서도 웹디자인 및 개발, 실내장식, 냉동기술, 타일 등 11개 직종에서 금상 4개, 은상 5개, 동상 2개, 우수상 3개, 장려상 6개를 수상해 최근 10년간 가장 우수한 성적을 거두었다.

법무부는 “특히, 입상자 중 웹디자인 및 개발 같은 정보통신기술(IT)관련 신직종 입상자가 많이 포함되어 의미가 더욱 크다”고 설명했다.

법무부에 따르면 웹디자인 및 개발 직종에서 금상을 차지한 ‘ㄱ’(43세, 징역10년)씨는 젊은 시절 부모님을 여의고 방황하다 한순간의 잘못으로 교도소에 들어오게 되었다.   

정보통신기술(IT)직종 최고령 출전자인 ‘ㄱ’씨는 “이번 수상으로 돌아가신 부모님을 대신해 돌봐준 누나에 대한 미안함을 조금이나마 갚고 삶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되어 기쁘며, 출소 후 사회에 보답하며 살아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실내장식 직종에서 금상을 차지한 ‘ㄴ’(42세, 징역8년)씨는 북한이탈주민 출신에 양손 중지 2마디가 없는 지체장애의 불리한 조건에도 끊임없는 노력으로 장애를 극복하고 금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1991년 국제기능올림픽 금메달 수상자인 지도교사 정호철씨(안동교도소)는 “장애와 역경을 극복한 ‘ㄴ’씨가 매우 자랑스럽고 타 수형자의 귀감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며, 앞으로도 많은 수형자가 새 삶을 다짐하며 도전하도록 열심히 지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냉동기술 및 타일 직종에서 각각 금상을 수상한 ‘ㄷ’씨와 ‘ㄹ’씨는 작년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각각 우수상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더욱 기술연마에 매진하여 올해는 금상의 기쁨을 누리게 되었다.

법무부는 “지난 달 전라북도에서 열린 「제36회 전국장애인기능경기대회」에서도 수형자 4명이 참가해 가구제작 및 제과제빵 직종에서 금상 2개, 컴퓨터수리에서 은상 1개 등 3명이 입상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법무부는 수형자가 출소 후 사회에 안정적으로 복귀하기 위해 직업훈련 전문교도소인 화성직업훈련교도소를 비롯한 35개 교정기관에서 연간 6763명의 수형자를 대상으로 자동차정비 등 82개 직종의 직업훈련을 시행하고 있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수형자들이 출소 후 범죄의 유혹에 빠지지 않도록 직업교육을 강화하고, 취업유망 직종 확대와 숙련 기능인 양성에 교정역량을 집중하여 수형자의 성공적인 사회복귀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여 2019-10-16 16:45:30
법무부 짜란다짜란다

정연 2019-10-16 13:08:41
좋은 기사네요.
수형자들이 저 기술로 출소 후 안정적인 직장을 가져서 사회복귀가 잘 되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