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국민들 목소리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
문재인 대통령 "국민들 목소리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
  • 조시현
  • 승인 2019.10.07 15:4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정치적 사안에 국민 의견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아...문제 해결에 힘 모아야 한다" 강조
"국회, 공수처법 처리 조속히 해달라...법무부·검찰, 검찰개혁에 속도 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지난 주말 서초동에서 열린 촛불 집회에 대해 “최근 표출된 국민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엄중한 마음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청와대 여민1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모두발언에서 “많은 국민들께서 의견을 표현하셨고 온 사회가 경청하는 시간도 가진 만큼 이제 문제를 절차에 따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치적 사안에 대해 국민의 의견이 나뉘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이를 국론 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특히 대의 정치가 충분히 민의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생각이 들 때 국민들이 직접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를 보완하는 직접 민주주의 행위로서 긍정적 측면도 있다고 본다”며 “그런 측면에서 자신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여 직접 목소리를 내주신 국민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정치적 의견의 차이나 활발한 토론 차원을 넘어서서 깊은 대립의 골로 빠져들거나 모든 정치가 거기에 매몰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제 해결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와 정부, 검찰에 검찰개혁에 대한 속도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에서도 산적한 국정과 민생전반을 함께 살펴달라는 당부 말씀을 드린다”며 “다양한 의견 속에서도 하나로 모아지는 국민의 뜻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보장 못지않게 검찰개혁이 시급하고 절실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와 국회 모두 이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국회는 공수처법과 수사권조정 법안 등 검찰개혁과 관련된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주시기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법무부와 검찰도 엄정한 수사를 보장하는 한편  법 개정안 없이 할 수 있는 개혁에 대해서는 속도를 내주시기 바란다”며 “특히 검찰개혁에 있어 법무부와 검찰은 각자 역할이 다를 수는 있지만 크게 보면 한 몸이라는 사실을 특별히 유념해주시기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쿨성우 2019-10-07 19:33:20
수사는 엄중하게 하는데 니들 숙제는 얼른해라
검찰개혁은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석렬아 개기지마라

이준호 2019-10-07 16:11:03
촛불이 민심입니다. 원하는대로 하세요. 조국수호 검찰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