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외 "어르신들은 우리의 살아있는 역사"
문재인 대통령 내외 "어르신들은 우리의 살아있는 역사"
  • 조시현
  • 승인 2019.10.02 16: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 서면축사..."어르신들은 우리 사회의 진정한 뿌리이자 버팀목"
전국 100세 이상 장수 어르신 1550분에게 축하카드와 함께 청려장(지팡이) 선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2일 ‘노인의 날’을 맞아 “어르신들은 식민지와 전쟁의 고통을 겪으셨고 민주화와 경제성장을 일구신 우리의 살아있는 역사”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 서면축사를 통해 “어르신들의 경륜과 지혜를 국가 발전의 밑거름으로 삼고, 행복하게 사실 수 있도록 잘 모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국 100세 이상의 장수 어르신 1550분에게 축하카드와 함께 지팡이를 선물했다.

또 “어르신들은 우리 사회의 진정한 뿌리이자 버팀목”이라며 “긴 세월 동안 흘리신 땀과 눈물을 존경하며, 그 마음을 담아 올해 100세 이상 어르신 1550분께 청려장(명아주라는 1년생 풀의 줄기로 만든 가볍고 단단한 지팡이)을 드린다. 어르신들의 안녕과 복지에 헌신해오신 대한노인회와 유공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인간은 모두 행복하고 건강하게 살 권리가 있다. UN은 ‘노인의 날’을 지정하고 어르신의 삶에 관심을 가질 것을 촉구해왔다”며 “한국은 2026년이 되면 65세 이상 어르신이 전체 인구의 20%를 차지하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정부는 어르신들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부는 ‘건강하고 품위 있는 노후 생활 보장’을 국정과제로 삼고, 존경의 마음을 담아 지원책을 마련했다”며 “생활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기초연금을 올해 최대 30만 원으로 올렸다”고 덧붙였다.

또 “활기차고 보람 있게 사시는 데 일자리만큼 좋은 복지가 없을 것”이라며 “어르신 일자리는 작년까지 51만 개를 마련했고, 올해 13만 개 더 늘릴 계획이다. 건강이 허락되시는 한 계속 일하실 수 있도록 더욱 챙기겠다. 정규적인 일자리에도 더 오래 종사하실 수 있도록 정년을 늘려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혼자 사시는 분들, 몸이 불편하신 분들의 생활의 편의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전국 보건소에서 의료비 걱정을 덜어드리고 치매안심센터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어르신 관련 내년 정부 예산을 올해보다 18% 이상 증가한 16조 6천억 원을 편성했다. 100세 시대를 맞아 어르신들이 더 오랫동안 사회활동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바꿔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어르신들이 행복해야 가정도 나라도 행복하다”며 “어르신들의 경륜과 지혜를 국가 발전의 밑거름으로 삼고, 행복하게 사실 수 있도록 잘 모시겠다. 늘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희 2019-10-03 11:12:10
역시~~~~~^^
우리가 대통령은 정말 잘뽑았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