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검찰 수사 이례적으로 요란하다"
이낙연 총리 "검찰 수사 이례적으로 요란하다"
  • 조시현
  • 승인 2019.09.30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대정부질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답변
李 총리 "상당수 국민이 과도하다고 느끼는 것 같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30일 “검찰의 조국 법무부 장관 수사가 이례적으로 요란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력이 조국에 매달려 나라 전체가 시끄럽다”고 질의하자 “상당수 국민이 과도하다고 느끼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검찰이 과도하다는 비판을 받아가면서 수사하는데도 불구,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는 국민의 요구가 있는 역설적인 상황에 놓여있다”고 말했다.

또 ‘무차별적 비정상적 수사가 진행된다는 데 동의하느냐’고 정 의원이 묻자 “비정상적이라기 보다는 이례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 총리는 지난 주말 서초동에서 열린 검찰개혁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검찰 개혁이 절박하다는 국민들의 뜨거운 의견이 표출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개별 사건의 수사에 간섭할 수는 없지만, 검찰개혁은 시대적 과제”라며 “검찰 및 사법개혁 법안이 국회에 올라있지만, 행정부에서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