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가짜뉴스 처벌법’ 청원 오늘 마감…답변 요건 이미 충족
‘언론사 가짜뉴스 처벌법’ 청원 오늘 마감…답변 요건 이미 충족
  • 김경탁
  • 승인 2019.09.25 11: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1시 현재 22만8천명 돌파

지난 8월 26일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언론사의 가짜뉴스의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청원이 9월 25일 마감된다. 이 청원은 최소 답변 기준인 20만명 참여를 지난 20일 돌파했으며, 청원마감인 이날 오전 11시 현재 22만 8천명을 훌쩍 넘긴 상태이다.
청원 바로가기

뉴비씨는 이 청원이 처음 올라오고 나흘 뒤인 8월 30일과 19만명을 돌파한 지난 20일 관련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최초 청원인은 청원글에서 “언론의 사명은 누가 뭐래도 진실이고 진실을 왜곡하는 언론은 이 사회에 독버섯보다 더 큰 폐해를 끼친다”며, “가짜뉴스야 말로 국민을 호도하고 편을 가르며 국가의 암적인 요소”라고 지적했다.

그는 “가짜뉴스는 최근 일본과의 무역갈등에서도 수많은 친일적 행태와 상대국에 이로운 가짜뉴스로 우리국민의 내부동요를 꾀하기도 한다”며, 특히 조국 당시 장관 후보자에 대해 2만개 가까이 되는 뉴스가 쏟아지고 그나마 거의 진실이 아니라는며 경악스러움을 전했다.

한편 조국 장관이 임명된 전후로는 당시 후보자에 대해 언론사들이 쏟아낸 기사가 100만개를 넘느냐를 갖고 여러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고,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에서는 네이버 측에 기사 검색 통계의 적절성에 대해 공개질의를 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언론사 가짜뉴스에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

언론사 가짜뉴스 처벌법 청원, 동의자 19만명 돌파

[잡상인] ‘조국’을 흔드는 네이버의 뉴스검색 시스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뭐여 2019-09-25 11:22:57
가짜뉴스처벌법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