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검찰개혁' 위해 일선 현장 목소리 듣는 것 중요"
조국 장관 "'검찰개혁' 위해 일선 현장 목소리 듣는 것 중요"
  • 조시현
  • 승인 2019.09.20 11: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평검사 및 일선 직원과의 대화’ 첫 장소로 의정부지검 택해
曺 장관 "오늘은 내가 말하는 시간이 아니라 듣는 시간"
의정부지검 시작으로 일선 지방검찰청 비공개 순회 계획

조국 법무부 장관은 20일 “검찰 개혁을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검사들과 직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든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전국 평검사 및 일선 직원과의 대화’ 첫 장소인 의정부지검에 도착해 취재진에게 “오늘 검찰 개혁 내용이건 일선 일하는 사람의 애로사항이건 주제에 제한없이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얘기할 수 있도록 일체 상사들의 배석없이 얘기를 듣고 추후 취합해서 반영하려고 한다”며 “오늘은 내가 말하는 시간이 아니라 듣는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오전 11시부터 19명의 수사관 등 직원들과 대화 시간을 갖는다. 이후 평검사 20여명과 도시락으로 오찬 시간을 보낸 뒤 오후 1시부터 평검사들과 자유토론형식의 대화 시간을 진행한다.

의정부지검 검사 인원은 67명이며 이중 평검사는 58명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장관과의 평검사 대화에 앞서 검사들을 상대로 참석 희망 의견서를 받았으며, 사회자와 간부검사 없이 자유로운 형식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조 장관은 의정부지검을 시작으로 일선 지방검찰청을 순회할 계획이다. 하지만 장관과 검사, 검찰청 직원 등과 진솔한 대화를 위해 일정과 행사 내용 등은 비공개로 할 방침이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 16일 법무부 검찰국과 검찰개혁추진단에 ‘검사와의 대화’ 시간을 갖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쿨성우 2019-09-20 12:03:44
취지는 좋은데 싸가지 없는 검새들 때문에 해야하나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