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링크 실소유주가 조국 장관일 수 없는 세 가지 이유
코링크 실소유주가 조국 장관일 수 없는 세 가지 이유
  • 박순혁
  • 승인 2019.09.20 15: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링크 PE가 조국 장관의 것이라는 일부의 시각은 전혀 사리에 전혀 맞지 않다.

1. 저들이 "코링크는 조국 것"이라고 외치는 이유

17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 북에 "코링크는 누구겁니까?"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였다. 이는 이명박을 향해 외쳤던 "다스는 누구겁니까?"를 연상하게 함으로써 코링크 PE의 실소유주가 조국 장관이라는 이미지를 뒤집어씌우는 주장이다. 최근 언론의 검찰 발 보도도 이런 늬앙스를 풍기고 있다.

왜 저들은 이토록 "코링크는 조국 것이다"를 외치는 것일까?

이는 현재까지의 검찰 수사결과, 코링크 실소유주가 조국 장관이기는커녕 오히려 투자사기사건의 피해자임을 거듭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조국 장관을 피의자로 엮고 싶어하는 확증편향 때문이다.

조국 장관 가족이 사모펀드의 단순 투자자라면 '5촌 조카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다. 하지만 언론과 하태경 의원이 주장하듯이 조국 장관이 단순 투자자가 아니라 사모펀드 운용사인 코링크 PE의 실소유주라면 금융사기사건의 주범이 된다. 그래서 어떻게든 "코링크는 조국 것이다"라는 주장을 반복하는 것이다.

하지만 언론이나 야당의 바람과는 달리 지금까지 흘러나온 여러 정황을 살펴보면 코링크는 절대 조국 장관이나 부인 정경심 교수의 것이 아님을 쉽게 파악할 수 있다.

2. 단서 하나 : 빌려 준 돈은 대여금이지 자본금이 아니다

18일 경향신문은 검찰을 인용해 조국 5촌 조카의 횡령액 중 10억원이 정경심 교수에게 전달된 정황이 있고, 이는 정경심 교수가 애초에 빌려준 금액과 동일하다는 보도를 하였다. 아마 경향신문의 이 기사는 조국 부인과 5촌 조카간의 부당한 거래가 있었고, 이는 조장관의 코링크 관련설에 무게를 실으려 한 목적에서 나온 기사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기사의 목적과는 달리 이 기사 속에는 코링크 PE가 조국 장관의 것이 아님을 드러내는 단서가 숨겨져 있다.

경향신문 기사에 따르면 2017년 조장관의 재산신고서에 정교수가 '사인간 채권'으로 총 8억원을 신고했고, 그 중 5억원이 5촌 조카에게, 나머지 3억원은 남동생(조장관의 처남)을 거쳐서 그리고 추가로 2억원까지 총 10억원이 문제의 5촌 조카 조범동씨에게 빌려준 것으로 명시되어 있다. 경향신문 기사 타이틀에 나온 그 10억원이 바로 재산신고서에 기재된 그 10억원을 돌려 받은 것이다.

그런데 빌려 주고 되돌려 받은 돈의 성격은 무엇인가?

그것은 대여금이지 투자금이 아니다. 애초에 정교수의 돈이 코링크 PE 설립시에 투자금으로 쓰였다면 그 돈은 코링크 PE에 남아 있어야지 정교수에게 반환되어야 할 이유가 전혀 없다. 따라서 PE의 실소유주는 조국이다는 주장은 설득력을 상실한다.

3. 단서 둘 : 같은 물건을 일년 뒤 2백배로?

위 경향신문 기사에는 "5억원으로 코링크 PE 250주를 액면가보다 200배 비싼 가격에 매입했다"는 부분이 있다. 이 부분이야말로 정경심 교수가 5촌 조카에게 준 5억원이 대여금이란 것을 확실하게 증명하고 있다.

왜냐하면 기사가 사실이라면 정경심 교수는 2016년에 5억원으로 코링크 PE의 지분을 샀다는 이야기가 되고, 그리고 다시 2017년에 추가로 5억원을 넣어서 지분을 매입했다는 이야기다. 그렇다면 정경심 교수는 단 1년 만에 같은 지분을 200배나 더 비싼 가격으로 샀다는 이야기가 된다. 이 세상 어떤 바보같은 사람이 이런 거래를 할까? 이게 정상적인 사람의 거래라고 경향신문은 믿고 싶은걸까? 사리에도 맞지 않는 일이다.

2016년의 5억원과 2017년의 5억원은 전혀 다른 성격의 돈, 즉 전자는 대여금, 후자는 투자금 성격이라고 한다면, 이 역시 코링크 설립에 정경심 교수의 돈이 들어갔다는 주장이 탄핵되고, 동시에 조국 장관이 실소유주라는 주장도 설 자리를 잃는다.

4. 단서 3 : 코링크를 소유할 이유가 없다

범죄를 소명함에 있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범행의 동기이다. 검찰 조서는 육하원칙을 따르도록 되어 있는데 그 중 중요한 것이 바로 "왜?"에 관한 것인다.

그런데 '왜 조장관은 코링크를 소유하려 했는가?'에 대해선 아무리 생각해 봐도 답이 없다. 따라서 조국 장관 코링크 소유설은 기각되어야 마땅하다.

기업정보 사이트인 한국신용평가정보(www.kisline.com)의 기업정보에 의하면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 PE)는 고작 3명의 종업원 밖에 없는 아주 영세한 기업이다. 2017년 매출액 10억원에 영업손실 -7천만원, 2018년 매출액 3억원에 영업손실 -10억원을 기록하는 등 경영성과도 좋지 않다.

문재인 정부의 민정수석을 거쳐 법무부장관에 오르는 등 명예도 있고, 공직자 재산신고시 75억원을 신고하는 등 재력도 풍부한 조국 장관이 고작 이 정도 영세기업을 소유하기 위하여 각종 범행을 저지를 이유가 과연 무엇인가?

언론도, 검찰도, 야당 그 누구도 이에 대해 이해할만한 답변을 내 놓기 어려울 것이다. 이는 범죄의 동기가 애초에 없다는 것이고 따라서 '조국 코링크 소유설'은 기각되어야 마땅하다.

사실 사모펀드 건은 '5촌 조카가 금융에 무지한 조국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에게 사기를 친' 사건이다. 이를 어떻게든 조국 장관과 엮으려다 보니 조국 장관이 코링크 실소유주라는 황당한 공상소설이 쓰여지는 것이다. 검찰과 언론은 담담히 진실을 밝히는 기관이어야 하지 특정 목적을 위해 황당한 소설을 쓰는 기관이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러고보니 검찰과 언론이 쓰는 황당한 공상소설에 가장 강력하게 맞서고 있는 사람 역시 공상소설의 대가인 김어준씨라는 점이 아이러니하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 해괴하기도 한 풍경이다..

어떻든 진실은 언제나 단순한 법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손진일 2019-10-01 16:55:49
언론이나 야당이 몰라서 그럴까?? ㅋㅋㅋ

서주짱 2019-09-20 16:27:21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쿨성우 2019-09-20 15:41:50
조국은 죽여야겠고 말은 안 맞고...이래 가지고 하나라도 엮겠냐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