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과반 “야당, ‘조국 퇴진 투쟁’ 그만해라”
국민 과반 “야당, ‘조국 퇴진 투쟁’ 그만해라”
  • 김경탁
  • 승인 2019.09.19 16: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야당의 조국 장관 퇴진 투쟁 반대 52.4% vs 찬성 42.1%
빨간 색이 보수야당의 조국 퇴진 투쟁을 반대한다는 쪽이다.
빨간 색이 보수야당의 조국 퇴진 투쟁을 반대한다는 쪽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투쟁’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 국민의 절반 이상의 다수는 반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찬성 여론은 반대여론에 비해 10% 적은 10명 중 4명 가량이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는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보수야당의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투쟁에 대한 반대 응답이 52.4%(매우 반대 38.6%, 반대하는 편 13.8%)를 차지했다고 19일 밝혔다.

퇴진투쟁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42.1%(매우 찬성 24.5%, 찬성하는 편 17.6%)로, 반대가 찬성보다 오차범위(±4.4%p) 밖인 10.3%p 높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모름/무응답’은 5.5%였다.

충청권과 호남, 경기·인천, 40대와 50대, 20대, 진보층, 민주당 지지층에서 반대 응답이 다수이거나 대다수인 반면, 부산·울산·경남(PK), 중도층과 보수층,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과 무당층에서는 찬성이 절반을 넘거나 대다수였다. 서울과 대구·경북(TK), 30대와 60대 이상에서는 찬반 양론이 팽팽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2019년 9월 18일(수)에 전국 19세 이상 성인 12,045명에게 접촉해 최종 504명이 응답을 완료, 4.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으로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 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쿨성우 2019-09-19 16:43:13
시간이 지날수록 검찰수사가 개같다는 게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그걸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는 야당들한테 뻘짓거리 하지말고 자중하라는거지
기레기들도 소스 떨어지니까 돌려막기 하고 북한까지 끌어오려고 염병을 하는데 이제 끝물이다
어차피 안 믿을 놈들이야 자한당 일베류나 극좌파 모질이들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