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동해' 일본해 표기 공공기관 엄중 경고
문재인 대통령, '동해' 일본해 표기 공공기관 엄중 경고
  • 조시현
  • 승인 2019.09.16 11:3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브리핑..."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 조사 후 적의 조치할 예정"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일부 공공기관 홈페이지에 동해가 일본해로 적혀 있는 등의 문제가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해당 기관에 엄중 경고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해당 부처 감사관실에서 조사 후에 적의 조치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이양수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한국임업진흥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안내지도에 동해가 ‘일본해’로, 독도는 ‘리앙쿠르 암초’로 각각 표기돼 있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과 국제식물검역원의 영문 홈페이지의 안내 지도에도 동해가 ‘Sea of Japan’, 독도가 ‘Liancourt Rocks’로 표기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화 2019-09-18 20:31:20
정말 정신 나간 공무원들 처벌을 강화해야 합니다.
문대통령님과 조국 법무부장관님을 항상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힘내세요

이진희 2019-09-17 23:02:59
대통령님, 법무부장관님
세상을 바꾸기가 참 힘들지만 온 국민이 힘을 보태면 꼭 이뤄지리라 믿습니다~~

HYEONGHO KIM 2019-09-17 00:21:11
언제 언눔이 그딴 짓을 했는지 밝혀야 합니다.
아베로부터 선동 자금이나 용돈이 오고갔을 수도 있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