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모든 사안 함께 고민하는 '원팀' 잊지 말라"
문재인 대통령 "모든 사안 함께 고민하는 '원팀' 잊지 말라"
  • 조시현
  • 승인 2019.09.09 17:3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민정 靑 대변인 서면브리핑...文 대통령 신임 장관들과 환담 가지며 당부의 말 전해
文 대통령 "'원팀'으로서 조직력이 더욱 중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임 장관들에게 “자신의 소관 업무뿐 아니라 모든 사안에 함께 고민하는 ‘원팀’임을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날 임명장 수여식 후 가진 환담에서 문 대통령이 신임 장관들을 향해 “우리에게는 스타 플레이어도 필요하지만 ‘원팀’으로서의 조직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장관을 비롯해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한 뒤 오후에 곧바로 임명장을 수여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은 환담에서 “학자로서, 민정수석으로서 고민해왔던 사법개혁 과제들을 신속하고 확실하게 실시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조 장관은 “지난 한 달간 많은 일이 있었음에도 임명된 취지를 늘 마음에 새기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농식품부에서 32년간 쌓은 경험을 토대로 농업인이 성과를 체감하는 정책을 펴겠다”며 작은 단위의 농업인에게도 혜택이 돌아가는 ‘따뜻한 농정’을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세계에 진출하는 한국농업’을 각별히 당부했다.

최기영 과기부 장관은 “지금이야말로 튼튼한 국가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할 때로, 당장 눈앞의 현안도 중요하지만, ICT 기술과 기초과학을 발전시켜 국가 미래를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며 “혼자는 불가능하며 함께 협력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최 장관에게 4차 산업혁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주문했다.

이정옥 여성부 장관은 “할 일은 많지만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다는 생각도 든다. 대통령께서 힘을 실어 주신다면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부서로 거듭날 수 있다”며 “귀찮지만 필요한 안전띠 같은 일을 수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번 아세안 방문 때 5명의 장관급 인사가 모두 여성이어서 다른 나라로부터 부러움을 샀다”며 세계 속 한국에 대한 평가를 전해 주기도 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방송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방송사 경영난이 악화하고 있다”며 “공공성을 갖는 방송 책무가 소홀해지지는 않았는지 살피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방송의 공적 역할 강화’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은성수 금융위원회장은 “시장 안정, 금융 혁신, 금융 선진화를 달성하도록 힘을 쏟겠다”며 “특히 젊은이를 위한 일자리 창출, 창업 지원을 금융 쪽에서도 구현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공정경제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하게 만들고 누구나 노력한 만큼 보상받게 하는 것”이라며 “갑을 문제 해결에서 더 나아가 구조적·제도적 변화를 꾀해 서민이 체감하는 시스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은 위원장에게는 ‘전 분야에 걸친 금융의 중요성’을, 조 위원장에게는 ‘공정경제를 통한 혁신성장의 완성’의 중요성을 각각 당부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양숙 2019-09-10 12:24:40
든든합니다.
문재인 정부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