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피의사실 유출'...靑 강력 경고
검찰 '피의사실 유출'...靑 강력 경고
  • 조시현
  • 승인 2019.08.30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 靑 정무수석 브리핑..."수사 과정에서 피의 사실 흘린 경우 이것은 범죄"

청와대가 조국 법무부 후보자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한 검찰을 향해 ‘피의사실 유출’을 공개적으로 강력히 경고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30일 브리핑을 갖고 검찰의 조 후보자 의혹 관련 수사상황에 대해 “수사 과정에서 피의 사실을 흘린 경우 이것은 범죄”라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어 “검찰이 흘렸는지, 아니면 취재하는 기자가 어떤 목적과 의도를 가지고 기사를 작성했는지는 저희들은 알 바가 없는데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면 이 사실은 반드시 수사를 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윤석열 총장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례적인 강 수석의 언급은 지금까지 청와대가 공개적으로는 검찰의 수사 착수에 대해 직접 언급하는 것을 꺼려왔던 점을 감안하면, 추가적인 검찰발 수사상황 보도를 묵과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경고로 해석된다.

강 수석은 ‘장관이 되면 검찰의 수사를 받는 법무부장관이 되는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지금 조 후보자가 수사를 받는다고 단정 짓는 것은 아직 확인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조 후보자에 대한 직접적 수사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며 “지난번 압수수색이 누구를 향한 것인지는 수사가 진행돼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와 여권은 조 후보자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이 현 대통령 주치의(강대환 양산부산대병원 교수) 발탁 시 일정 역할을 했다고 언급한 문건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당시 이른바 ‘논두렁 시계’ 사태를 언급하며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에 강력 반발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