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양성
문화예술계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양성
  • 김경탁
  • 승인 2019.08.3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류심사 거쳐 문화예술 및 콘텐츠 분야 교육생 32명 선발
4개 과정수료 후 평가 거쳐 ‘문화예술계 전문강사 2기’ 위촉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찾아가는 교육(1기 강사 활동) 사진
한국예술인복지재단 찾아가는 교육(1기 강사 활동) 사진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대표 정희섭), 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나윤경)과 함께 9월 2일부터 문화예술계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양성과정을 시작한다. 

문체부는 성 평등한 문화를 확산하고 문화예술계 특수성을 반영한 맞춤형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을 실시하기 위해 2018년부터 문화예술계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전문강사 양성 교육과정을 운영해 오고 있다.

올해는 예술인, 문화예술 분야 종사자뿐만 아니라 콘텐츠 분야를 신설해 참여자를 모집하고, 서류 심사를 거쳐 교육생 총 32명을 선발했다. 이번에 선발된 교육생들은 현재 수도권 외에도 부산, 대구, 전북 등의 지역의 문학, 연극, 방송, 영화, 미술, 음악, 무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이와 관련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화예술계 현장을 잘 알고 있는 예술인과 종사자들이 전문강사로 활동함으로써 문화예술계에 성 평등한 문화 환경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교육생들은 9월 2일부터 11월 26일까지 총 80시간 동안 성 평등 정책, 성희롱·성폭력 관련 법률, 피해자 지원 체계, 문화예술계 현황 등에 대한 교육 내용을 포함한 ▲기본과정 ▲전문과정 ▲문화예술 특성과정 ▲강의력 향상과정 등 총 4가지 교육과정을 수료해야 한다.

문체부는 “수료 이후 평가를 통과한 교육생은 2기 전문강사로 위촉되어 문화예술 및 콘텐츠 산업 현장에서 활동하게 된다”며, “예술인 대상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에 우선적으로 배치할 계획이며, 위촉기간 종료 후 보수교육 및 평가를 통해 재위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위촉된 1기 전문강사 19명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맞춤형 예방교육’ 등 다양한 예술현장에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