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사 가짜뉴스에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
“언론사 가짜뉴스에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
  • 김경탁
  • 승인 2019.08.30 16:2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뉴스 처벌법 제정’ 청원 등장, 게시 나흘 만에 6만7천명 돌파
“장관 후보 1명 뉴스 2만개…그마저 거의 진실이 아니라는 데 경악”
“독일, 가짜뉴스 방치 언론에 600억원 벌금 부과하는 법안 추진 중”
“가짜뉴스는 가장 더러운 방법으로 가장 큰 데미지를 줄 수 있다”

조국 법무부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최근 며칠 사이 네이버와 다음 양대 포털에서 ‘검색어 시위’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서는 ‘가짜뉴스 처벌법을 만들어달라’는 청원이 빠르게 동의자 숫자를 모으고 있다.

지난 26일 게재된 ‘언론사의 가짜뉴스의 강력한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은 나흘 만인 30일 오후 6만7천명이 훌쩍 넘는 참여인원을 모았다.
청원 바로가기

청원 게시자는 “최근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무분별하고도 무차별적인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다. ‘아니면 말고’ 식의 이런 가짜뉴스를 소위 메이저 언론사라는 곳에서 터트리고 수많은 언론사들이 이를 받아 유통하는 개탄스러운 일이 반복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게시자는 “속된 말로 한 명만 팬다는 말이 있지만, 한 명의 장관 후보자에 관한 뉴스가 1만개가 넘어 2만개 가까이 된다고 한다”며, “그것마저도 거의 진실이 아니라는 데에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가짜뉴스는 개인에 한하지 않고 최근 일본과의 무역갈등에서도 수많은 친일적 행태와 상대국에 이로운 가짜뉴스로 우리국민의 내부동요를 꾀하기도 한다”고 지적한 게시자는 “따라서 가짜뉴스야 말로 국민을 호도하고 편을 가르며 국가의 암적인 요소”라고 말했다.

게시자는 “문재인 대통령님이 후보시절에, 지금 가장 두려운 게 무엇이냐는 물음에 ‘가짜뉴스’라는 말을 기억하고 있다”며, “트럼프도 가짜뉴스야 말로 가장 해악적인 요소라고 일갈한 적이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정치후진국이라고들 하는데, 제가 생각하기는 가장 후진적인 면이 언론이 아닌가 싶다”고 말한 게시자는 “오죽하면 언론사에 종사하는 사람을 쓰레기에 빗대어 비아냥거리는 말까지 생겨 날 정도”라고 설명했다.

그는 “언론사는 나중에 자신들이 보도한 가짜뉴스임이 판명 났는데도 반성하지 않고 어물쩍 넘어가는 것이 일상”이라며, “우리가 알고 있는 ‘기자정신’이란 것이 존재하기나 하는 지 묻고 싶다”고 질타했다.

또한 “기자는 하나의 진실을 위해 목숨을 바칠 각오로 임하는 직업이라고 알고 있다”면서 “작금의 상황에서 정도를 걷는 기자를 눈을 씻고 찾아봐도 발견할 수가 없으니 이게 어찌된 노릇인가요?”라고 그는 반문했다.

게시자는 “언론의 사명은 누가 뭐래도 진실이고 진실을 왜곡하는 언론은 이 사회에 독버섯보다 더 큰 폐해를 끼친다”며, “펜은 칼보다 강하다는 말도 있는데, 가짜뉴스는 사람을 죽이기도 하고 살리기도 한다. 더 나아가 나라를 망하게도 할 수 있겠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가짜뉴스에 대한 대대적 척결’ 없이 이 사회가 절대 발전할 수 없다는 위기감이 든다고 밝힌 게시자는 “독일의 경우 가짜뉴스를 방치하는 언론에 600억 원이란 벌금을 부과하는 법안을 추진 중에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나라도 가짜뉴스를 없애는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주시기를 청원합니다”라고 말한 게시자는 “가짜뉴스는 가장 더러운 방법으로 가장 큰 데미지를 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성호 2019-08-31 18:43:18
가짜뉴스에 강력처벌을 원합니다.

벨로 2019-08-30 19:09:04
항상 좋은 기사 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