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외교국장급 회담 개최...현안에 관해 논의
韓-日, 외교국장급 회담 개최...현안에 관해 논의
  • 조시현
  • 승인 2019.08.29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엄중한 국면...담당 국장 만나 서로 입장 평가하고 지혜 모으는 게 일차적 목적"
"상대방 입장 끊임없이 확인하고 물어보고 설명하는 노력 할 것"

한일 양국은 29일 오후 외교 국장급 협의를 갖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ISOMIA) 종료 및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등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오전 방한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의 협의를 위해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했다.

겐지 국장은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면서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굳은 표정만 지어보였다.

앞서 외교부는 전날 “한일 간에 GISOMIA 불연장 방침 통보가 있었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 시행도 있어 엄중한 국면"이라며 ”담당 국장이 만나 서로 입장 평가하고 앞으로 관리 방안에 대해 논쟁도 하겠지만 지혜도 모으고 그런 게 일차적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일 현안문제가 쉽게 의견이 좁힐 수 있을지, 해결될 수 있을지 낙관할 순 없다”며 “그러나 외교당국간에는 장관급 포함해 소통 노력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방 입장을 끊임없이 확인하고 물어보고 설명하는 노력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