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열심히 준비하겠다"
조국 후보자 "인사청문회 열심히 준비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8.29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의혹 제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집중하겠다는 의지 표명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9일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오늘도 인사청문회를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있는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해 “비가 엄청 많이 온다. 이 비가 그치고 주말이 지나면 곧 인사청문회가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의 발언은 자신과 가족 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이에 흔들리지 않고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에 계속 출근시간이 늦어지고 있는데 외부에서 청문회 준비를 하는 걸로 봐야 하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특별한 것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검찰수사에 대해 왈가왈부 안 하겠다고 했는데 어제는 당황스럽다고 말씀했다’는 지적에 조 후보자는 “당황스럽다는 건 제 심경”이라며 “검찰 수사 내용에 대해선 제가 특별히 언급할 사항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여당이 검찰이 수사상황을 유출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는 물음에 “제가 언급해선 안 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검찰 수사와 관련해 변호인 선임 여부를 묻자 조 후보자는 “아직 안하고 있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부산의료원장 임명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이어 ‘야당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웅동학원의 부채 상황을 이미 알고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 데 대해 “처음 듣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