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조국 후보자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8.2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형사절차 통해 밝혀질 것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담담히 인사청문회에 임하겠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된 것에 대해 “당황스럽지만 저희 가족들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있는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과분한 기대를 받았음에도 철저히 부응하지 못한 점에 다시 한 번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향후 형사절차를 통해 밝혀질 것이 밝혀지길 기대하고 있다”며 “담담히 인사청문회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를 시작했는데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들이 아직도 적법하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에 “검찰 수사를 통해 모든 게 밝혀질 것”이라며 “청문회를 통해서 말씀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어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는 이유로 청문회에서 답변을 피하면 의혹 해소가 어려워지지 않겠냐’는 지적에 조 후보자는 “할 말은 다 드릴 것이고 출석해 말할 것은 그분들 선택이라 제가 왈가왈부할 사안이 아니다”며 “충실히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또 ‘야당에서 청문회에 조 후보자 가족을 증인으로 세워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국회가 결정할 사안으로 안다”고 짧게 답했다.

조 후보자 딸에게 장학금을 준 지도교수가 대통령 주치의 선정 때 역할을 했다는 문건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나온 것과 관련해서는 “전혀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모펀드 의혹 관련자들이 해외 출국한 사실을 알았나’, ‘사퇴 여론이 계속되고 있다’, ‘장관직에서 내려오지 않고 수사를 받는 게 적절한가’ 등의 질문에는 조 후보자는 답하지 않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