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에티오피아, 韓 평화 지켜준 고마운 나라"
문재인 대통령 "에티오피아, 韓 평화 지켜준 고마운 나라"
  • 조시현
  • 승인 2019.08.26 17: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집현실에서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 정상회담
文 대통령 "우호협력 관계 더 발전시키고 함께 성장해 나가는 동반자가 되기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아비 아흐메드 알리(Abiy Ahmed Ali) 에티오피아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집현실에서 진행된 한-에티오피아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 출범 후 첫 아프리카 정상의 방한이라며 “에티오피아는 한국전쟁 당시 아프리카 나라 가운데 유일하게 지상군 각뉴(Kagnew) 부대를 파병해 한국의 평화와 자유를 함께 지켜준 매우 고마운 나라”라고 혈맹 관계를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전쟁을 함께 치렀던 한국과 에티오피아는 이제 평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에티오피아는 오랜 적대관계에 있던 에리트레아와 역사적인 평화협정을 체결했고, 남수단 분쟁 중재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프리카 내 평화 프로세스를 선도하시는 총리님의 열정과 노력에 경의를 표하며, 유네스코 평화상 수상을 축하드린다”며 “우리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함께 끝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한국은 아프리카의 중심국가인 에티오피아와의 관계를 매우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혈맹관계이고 많은 가치를 공유하는 양국이 총리님의 이번 방한을 계기로 우호협력 관계를 한 차원 더 발전시키고 함께 성장해 나가는 동반자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가 아프리카 지역 전체의 정치·안보·경제 변혁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평화 이니셔티브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흡사하다며 남북 관계의 진전을 희망했다.

아비 총리는 “지난해의 경우 에티오피아에서 여러 포럼을 개최해 아프리카 다른 국가들의 관계가 개선되는 성과를 이뤘다”며 “에티오피아에서는 실질적으로 민주주의 질서의 개혁을 위해서 시스템의 개혁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군사적인 긴장이 지금 완화가 됐고, 그 밖에도 수단 또 남수단, 소말리아와 케냐와의 관계 등등에서 많은 진전을 보이고 있다”며 “이런 노력을 시작으로 해서 저희가 아프리카 지역 전반에서 많은 성과를 이루어 내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 “저희는 이 국가들과 관련된 진전을 위한 논의를 시작하기에 앞서 먼저 에티오피아 내부의 개혁부터 단행했었다”며 “약 10만명의 전쟁포로를 석방했고, 언론인 개혁을 단행했고, 정치환경을 내부적으로 개혁을 했으며 에티오피아 주요 지도층의 내부 개혁도 이뤘다”고 설명했다.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관계가 남북관계와 흡사한 면이 많이 보이고 있다”며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간 관계가 개선됐던 것과 마찬가지의 성과가 한반도 남북관계 간에 목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비 총리는 “한-에티오피아 관계가 한 단계 격상해 전략적인 파트너로 발전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와 한국 간 양자관계 뿐만 아니라 한국과 아프리카의 모든 국가 간의 관계가 증대되길 희망하며, 이런 과정에서 제가 한국과 아프리카를 연결하는 대사 역할을 하고자 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에 우리 측에서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강경화 외교·성윤모 산업통상자원·조명래 환경부 장관과 임훈민 주에티오피아대사,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이호승 경제수석, 고민정 대변인,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이 참석했다.

에티오피아 측에서는 아비 총리를 비롯해 게두 안다르가츄 외교·게타훈 메쿠레아 혁신기술부 장관과 슈메테 게자우 비서실장, 쉐페로 쉬구테 월라사 주한에티오피아대사, 아흐메드 함자 메텍(MetEC) 사장, 아드마수 네베베 게다무 재경부 차관, 안테테 알레무 투자청 부청장, 빌레네 쓰윰 웰데예스 공보실장 등이 자리했다.

에티오피아 총리 방한은 2011년 멜레스 제나위(Meles Zenawi) 총리 방한 이후 8년 만이며,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아프리카 정상으로는 최초의 한국 방문이다.

아비 총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한-에티오피아 의원친선협회장을 역임한 대표적인 친한인사다. 아비 총리는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평화협정 체결 등 역내 평화 증진 공로로 지난 4월 유네스코 평화상을 받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깝깝하다진짜 2019-08-27 00:14:48
현재의 대한민국이 에티오피아와 협력해서 성장??
우리가 에티오피아에서 배워올게 뭐가있지????
G20 강국 정상들이랑은 말도 못섞으면서
강경화도 그렇고 대통령이란 사람도 그렇고
저런 나라에 뭐 그리 열심히 다니고 만나는건데??

문좨앙 2019-08-26 23:51:06
제발좀 이런나라랑 외교짓좀하지말고 미국 일본이랑 외교좀잘풀어라 뱅쉰노답새끠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