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아들,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
조국 후보자 "아들,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
  • 조시현
  • 승인 2019.08.26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 보도자료..."1년여 간 학교폭력 가해자들에게 지속적인 집단 괴롭힘 당해"
"추후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아들은 2012년 발생한 학교폭력의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후보자의 아들이 A외고 여학생들에 대한 성적 모욕, 폭행위협 등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전했다.

준비단은 “조 후보자의 아들은 1년여 가까이 학교폭력 가해자들로부터 지속적인 집단 괴롭힘 등을 당했다”며 “다른 피해자 학부모로부터 뒤늦게 피해 사실을 알게 된 후보자 부부는 피해 기간과 정도를 확인한 후 정식으로 학교폭력위원회 절차를 의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학교폭력위원회 절차 진행에 어떠한 부당한 개입이나 압력이 없었다”며 “학교 측에 학교폭력 피해 사실의 중대성을 알리고 정당한 절차에 회부해 달라고 요청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학교폭력위원회에서는 피해자가 다수인 점, 피해 정도, 기간 등 중대성을 고려해 가해자 4명에 대해 모두 전학조치 결정을 했다”고 부연했다.

준비단은 “더 이상 피해자가 가해자로 뒤바뀌는 허위 사실이 유포되지 않기를 바라며, 추후 악의적인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 후보자 아들의 학교폭력 연루 의혹도 있다. 2012년 언론 등에 A외고의 학교폭력 사례가 자세히 보도됐는데, 보도된 가해자 중 조국 아들이 포함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