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모친 "학교 운영에서 손 떼겠다"
조국 후보자 모친 "학교 운영에서 손 떼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8.23 15: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의 입장문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모친인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23일 “저희 가족이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박 이사장은 이날 웅동중학교 홈페이지에 올린 입장문에서 “제 장남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목된 후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이 아프다.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가 없어 너무도 안타깝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웅동학원은 일제강점기 지역 독립운동에 앞장서 온 가족사가 깃들어 있다”며 “34년 전 학교를 맡아서 지켜달라는 지역 분들 부탁으로 재정 상태가 어려운 학교를 인수하고 운영하기 위해 사비를 털어 넣은 제 남편의 선의가 이렇게 왜곡되다니 억장이 무너진다”고 밝혔다.

또 “제 남편의 묘지 비석조차 정치 공격에 사용되는 현실을 접하니 기가 막힌다”며 “제 남편이 어떤 마음이었을까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린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다음은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의 입장문 전문이다.

제 장남이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된 후, 제 남편에 이어 현재 제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 관련 허위보도가 쏟아지고 있어 참으로 가슴이 아픕니다. 하나하나 설명할 기회가 없으니, 너무도 안타깝습니다.

웅동학원은 일제강점기 시절 지역 독립운동에 앞장서 온 가족사가 깃들어 있습니다. 34년 전 학교를 맡아서 지켜달라는 지역 분들의 부탁으로 재정 상태가 어려운 학교를 인수하고 운영하기 위하여 사비를 털어 넣었던 제 남편의 선의가 이렇게 왜곡되다니, 억장이 무너집니다. 제 남편의 묘지 비석조차 정치공격에 사용되는 현실을 접하니, 기가 막힙니다. 제 남편이 어떤 마음이었을까 생각하면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그렇지만 열악한 재정상황으로 인한 여러 법적 송사로 인하여 국민 여러분께서 의심과 오해를 갖고 계시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는 몇 일 밤잠을 설치고 고민하였습니다. 그리고 저희 가족이 웅동학원을 이용하여 사적 이익을 추구하지 않았음을 밝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저희 가족이 학교 운영에서 손을 떼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향후 이사회를 소집하여 웅동학원을 국가 또는 공익재단에 의해 운영되도록 교육청 등의 도움을 받아 법적 절차를 밟겠습니다. 저와 제 며느리는 이사직에서 물러날 것입니다.

국가 또는 공익재단이 인수한 웅동학원이 항일독립운동의 전통이 유지될 수 있도록 운영되기를 바라마지않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8월 23일

웅동학원 이사장 박정숙 올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성우 2019-08-23 22:28:01
웃긴건 종편에서는 어떻게 보도하냐면은요.

적자 학교라면서 지적하더랍니다.

적자로 운영하면서도 학생들을 위한 교육은 멈추지 않은것이 비판받은 일인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