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
조국 후보자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8.2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22일)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국민 청문회' 검토하고 있다"
조 후보자 "국민 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고 있는 모든 의혹에 답하겠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3일 “국민 청문회가 열리면 지금 제기되고 있는 모든 의혹에 답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장관 후보자로서 어떤 형식의 검증도 마다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22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날짜가 잡히지 않는다면 국민과의 대화 자리를 만들겠다”며 “‘국민 청문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야당이 청문회를 보이콧하면 진실을 알릴 기회가 사라져 버리고, 본인한테 덧씌워진 가짜뉴스 등을 소명할 기회조차 허공에 날려버리는 것”이라며 “말할 기회도 안 주고 입을 닫게 만들 수는 없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어제(22일) 민주당에서 국민 청문회를 제안해주신 것이나, 정의당에서 소명 요청서를 보내주신 것은 국민들에게 충분한 설명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알고 있다”며 “국민 청문회가 준비될 경우 당연히 여기에 출석해 답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국민 청문회 형식이 정하는 대로 따르겠다”며 “정의당의 소명 요청에도 조속히 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국민들의 비판과 질책 달게 받겠다”며 “다만, 이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의혹 제기나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가 많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