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 "GSOMIA 연장, 국익에 합치하는 방향으로"
김현종 국가안보실 차장 "GSOMIA 연장, 국익에 합치하는 방향으로"
  • 조시현
  • 승인 2019.08.2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비건 美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회담
김 차장 "북미 간 비핵화 대화 곧 전개될 듯...잘 될 것 같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22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만난 뒤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문제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가진 뒤 “우리가 신중히 검토할 것이고 우리 국익에 합치하도록 판단을 잘해서 내용을 결정을 할 것이라고 비건 대표에게 얘기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청와대 차원에서 비건 대표한테 전달할 메시지가 있어서 미팅 요청에 제가 응해 1시간 넘게 만났다”며 “북미 간에 비핵화 대화가 곧 전개될 것 같다, 그리고 그게 잘 전개될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북미 대화 재개를 예상하는 근거를 묻자 “정확한 대화 내용을 밝힐 순 없다”며 “그렇지만 곧 이뤄질 것이라는 인상을 받았다”고 답했다.

다만 ‘북측에서 대화 재개와 관련한 구체적 신호가 있었다고 이해하면 되느냐’는 물음에 “그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또 ‘29일 전에 대화가 열리느냐’는 질문에 김 차장은 “거기까지는 답을 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청와대에서 비건 대표에게 전달한 메시지와 관련해서는 “비핵화 과정에서 한미간 관계가 굉장히 긴밀해야 한다는 정도만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비핵화 대화 프로세스에 대해 한미 간에 긴밀히 협조가 되고 있고, 앞으로도 비건 대표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워낙 신뢰가 있어 아마 비핵화 협상 관련 모든 것이 공유가 되고 한미 관계는 잘 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우리가 지금까지 우리에 대한 북한의 비판적인 언급들에 절제를 한 것에 대해 미국측에서 높이 평가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 도쿄를 거쳐 지난 20일 오후 늦게 서울에 도착한 비건 대표는 전날(21일) 외교부를 찾아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했다. 이후에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예방했다.

비건 대표는 북핵 수석대표 협의 뒤 약식 기자회견에서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있었던 북미 정상간 역사적인 만남 직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동의한 데 따라 싱가포르 합의안 4개 항목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북한과 실무협상을 재개하라는 임무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는 이 중요한 임무에 전적으로 전념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를 완수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또 비건 대표는 이날 오후 한국 일정을 끝마치고 중국 베이징을 거쳐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한국 체류 일정을 하루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