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후보자 "딸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
조국 후보자 "딸 부정입학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
  • 조시현
  • 승인 2019.08.21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선친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 찍어 손자, 손녀 등 이름 공개하는 것 개탄스럽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는 21일 “제 딸이 문제의 논문 덕분에 대학 또는 대학원에 부정입학했다는 의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선친의 묘소까지 찾아가서 비석 사진을 찍어 손자, 손녀 등의 이름을 공개하는 것은 개탄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전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공개한 조 후보자 선친 묘비 사진에 대해 비판한 것으로, 김 의원은 사진을 통해 조 후보자 가족들의 실명을 그대로 공개해 논란을 일으켰다.

조 후보자는 “장관 후보자로서 저와 제 가족에 대한 비판과 검증 겸허히 받아인다”며 “특히 딸의 장학금과 논문 저자의 문제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제 가족이 요구하지도 않았고 절차적 불법도 없었다는 점을 내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질책을 받고 또 받겠다”고 밝혔다.
그는 “더 많이 질책해 주십시오.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고 또 돌아보겠습니다. 더 많이 꾸짖어주십시오”라며 “깊이 성찰하고 성찰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앞으로도 정당한 비판과 검증은 아무리 혹독해도 달게 받겠다”며 “상세한 답변이 필요한 모든 사안에 대해서는 국회청문회에서 정확히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는 “지금껏 저와 제 가족의 부족한 점을 꼼꼼히 들여다보지 못한 채 대한민국의 법과 제도 개혁을 위해서 앞만 보고 달려왔다”며 “이번 과정을 성찰의 기회로 삼아 긍정적 사회 개혁을 위해서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합니다. 지켜봐주십시오”라고 약속했다.

‘따님 논문이나 장학금 논란 관련해서 상대적 박탈감 느낀다는 청년들 많은데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기자의 질문에 “그 질책 충분히 알고 있고요. 감수하겠습니다”라고 조 후보자는 답했다.

또 ‘따님 입시 관련해서 국민들 사이에서 특혜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는데 특혜라는 부분은 인정하십니까’라고 기자가 묻자 “법적으로 어떤 하자가 없다는 점은 이미 보도자료를 통해서 밝힌 바 있고요. 그러한 질책 역시 제가 따갑게 받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대학원생 논문 관련이나 과거 SNS에 올리신 내용과는 대치된다는, 따님 상황과 대치된다는 내용이 있는데요’라는 질문에 조 후보자는 “국회에서 답변 드리겠다”고 짤막하게 답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