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어 구현에서 고성장단계까지 중소기업 지원”
“아이디어 구현에서 고성장단계까지 중소기업 지원”
  • 김경탁
  • 승인 2019.08.14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 확정
박영선 중기부 장관 “日 규제 불화수소 국산화 연말까지 가능”
“현장에서 중소기업 기술력 보면 충분히 이길 수 있다 확신해”
신산업 중기에 3년 이상·최대 20억원 지원…부품 국산화도 가속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지원 ‘강소기업 100+스타트업 100 프로젝트’

정부가 중소기업의 4차 신성장산업 창출을 위한 R&D 지원체계를 혁신한다.

이를 위해 중소기업 연구개발(R&D) 사업에 3년 이상, 최대 20억원을 지원하고,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위해 강소기업과 스타트업 각 100개사를 선정해 지원을 강화한다. 또한 대학·연구기관의 보유기술을 중소기업에 이전해 상용화하는 지원 체계도 마련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 장관은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산업에 도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미래 신산업 성장의 기반인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조속한 기술독립을 중점 지원하는 것이 이번 대책의 초점”이라고 밝혔다.

중기부는 1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1차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혁신안)을 논의 후 확정했다. 

박영선 장관은 13일 서울청사에서 가진 사전 브리핑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서 알 수 있듯이 작은 중소기업의 기술력이 쌓여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하게 된다”며 “그간 묵묵히 기술력을 쌓아온 역량 있는 중소기업들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혁신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일본이 우리 미래 산업의 핵심을 흔들고 있지만 현장에서 만난 중소기업의 기술력을 보면 우리가 충분히 이길 수 있다 확신한다”며 “이를 통해 불화수소 국산화도 연말까지 가능하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 신성장산업을 창출하고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산화를 지원하기 위해 중소기업 R&D 지원체계를 체계적으로 혁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신산업 창출 ▲다양한 방식의 R&D 수요 충족 ▲산혁연 연결·협업 강화 ▲R&D 기업의 공정한 선정 등 4가지 주제의 혁신방안을 추진한다.

우선 중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신산업 창출과 관련, 아이디어 구현에서 스케일업(Scale-up:직원 수가 10명 이상인 중소기업 중에서 최근 3년 동안 매출이나 고용 연평균 성장률이 20% 이상인 고성장기업)까지 단계별 지원을 위해 지원 기간과 금액을 대폭 확대했다.

이를 위해 기존 1년·최대 1억원에 불과했던 기간과 규모는 3년 이상·최대 20억원으로 늘렸으며, 4차 산업혁명 전략기술 분야 20개에 대해서는 연간 2000억원 이상을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인공지능(AI)은 모든 산업과 연결되는 범용기술인 점을 고려해 R&D 수요를 우대 지원하고 미래 선도형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미래형자동차·바이오헬스도 우선 공모로 매년 1000억원 이상 집중 지원한다.

소재·부품·장비의 기술독립을 위해 ‘강소기업 100 + 스타트업 100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기술 역량을 보유한 기업 100개를 강소기업으로 지정·지원해 전략품목의 빠른 국산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소재·부품·장비 관련 우수 창업 아이템과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창업기업) 100개를 선정해 안정적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기부는 투자형, 규제해결형, 소셜벤처형, 재도전형으로 R&D를 구분해 지원을 체계화한다. 투자형의 경우 민간 벤처캐피털(VC)의 기업 선별과 보육역량, 자본력 활용을 위해 ‘선(先) 민간투자·후(後) 정부매칭’ 방식으로 지원을 집중한다.

미래 유망 업종으로의 전환을 유도하고, 재창업 기업의 재기를 지원하기 위해 재도전형 기업들을 선정해 사업전환 계획 승인없이 R&D를 확대한다. 

또 산학연 협력 R&D를 장기적으로 50%까지 확대해 기업 단독 R&D 수행에 따른 폐쇄적 기술혁신을 개방형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행 R&D 사업구조(’18년)
현행 R&D 사업구조(’18년)
R&D 사업구조 개편방향
R&D 사업구조 개편방향

기업으로부터 R&D를 위탁받는 형식의 독일 기술상용화 전문연구기관(프라우호퍼·Fraunhofer) 모델을 도입해 R&D 직접 수행에 따른 기업의 실패위험을 덜고 축적된 국가 R&D 자산을 활용한 기술혁신도 촉진할 방침이다.

대학·연구기관의 보유기술을 중소기업에게 이전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테크브릿지 R&D’를 신설한다. 테크브릿지 R&D는 기술보증기금의 기술 수요 공급 매칭 플랫폼 ‘테크브리지’를 활용해 기업과 연구기관간의 매칭을 지원한다.

또 혁신역량 초기단계 지원사업은 R&D 첫걸음 기업을 우선 지원해 기술혁신의 저변을 확대하기로 했다. 도전성 평가 상위과제는 30% 이내에서 R&D에 실패하더라도 면책 인정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중기부는 전체 중소기업 R&D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 관계부처 TF를 운영, 중소기업의 기술혁신을 효과적으로 뒷받침할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는 빠르고 혁신적인 중소기업들이 시장의 주역이 될 수 있다”며 “중소벤처기업이 기술혁신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파고를 기회로 삼아 시대를 선도하는 신산업 창출의 주역이 되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