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간 공동사업에 ‘담합금지’ 족쇄 풀렸다
중소기업간 공동사업에 ‘담합금지’ 족쇄 풀렸다
  • 김경탁
  • 승인 2019.08.13 16:5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제34회 국무회의 주재해 법률공포안 90건 등 심의·의결
범죄단체 및 다단계 사기 등 범죄 재산도 몰수·벤처 투자 활성화 포함
“여성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 의미 국민께 잘 전달”

중소기업을 조합원으로 둔 협동조합의 공동사업에 대해서는 ‘담합 금지’ 적용이 배제돼 업계 차원의 공동사업이 원활해질 전망이다. 

또한 범죄단체에 의한 사기, 유사수신행위 또는 다단계 판매의 방법을 통한 사기, 전기통신금융사기 등의 범죄로 쌓은 재산을 국가에서 직접 몰수·추징할 수 있게 됐다.

사모재간접 공모펀드가 한국벤처투자조합에 출자하는 경우, 출자자 수를 1인으로 하여 투자를 확대할 수 있게 됐으며,  벤처붐 확산을 지원하기 위해 엄격했던 개인 전문투자자 자격요건도 대폭 완화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청와대에서 제34회 국무회의를 주재해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 등 법률공포안 90건, ‘국유재산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법률안 3건, ‘원자력 진흥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등 대통령령안 4건,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의결안’ 등 일반안건 3건 등을 심의·의결했다.

법률공포안 90건은 국회 제370회 임시회에서 의결되어 정부로 이송되어 온 것으로 헌법 제89조 3호 및 제53조에 따라 이날 국무회의를 통해 심의·공포하는 것이라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중소기업협동조합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은 중소기업협동조합이 공동사업을 하는 경우에 공정거래법상 ‘부당한 공동행위(담합) 금지’ 규정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가맹점이나 소상공인 등은 관련법 개정이 없더라도 같은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공정위가 조치를 취해 달라”고 주문했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번 법률 개정을 통해 중소기업을 조합원으로 둔 중소기업협동조합이 공동구매, 공동판매, 전시판매장 운영 등 조합원 상호부조를 위한 공동사업을 더욱 원활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부패재산의 몰수 및 회복에 관한 특례법 일부개정법률 공포안’은 국가가 직접 몰수·추징이 가능한 범죄에 범죄단체에 의한 사기, 유사수신행위 또는 다단계 판매의 방법을 통한 사기, 전기통신금융사기를 추가한 것이다.

한정우 부대변인은 “이번 법 개정은 민사소송으로도 피해자의 피해회복이 심히 곤란한 경우에 한해 예외적으로 국가가 직접 해당재산을 몰수·추징해 피해자에게 돌려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부대변인은 “최근 유사수신행위, 다단계판매, 보이스피싱을 통한 조직적 사기 범죄로 서민들이 피해보는 사례들이 있다”며, “법 개정이 민사소송을 통해 피해구제를 도모하더라도 이미 재산이 빼돌려져 피해 회복이 어려운 문제를 해소하는 데 기여하리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은 스마트도시 계획의 공모방식, 공모 후 제안사업 선정기준, 비용지원 등의 사항을 구체적으로 정하는 것이다.

한 부대변인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스마트도시 건설 사업을 시행할 때 민간의 아이디어를 효과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방안이 구체화됨으로써, 보다 창의적으로 스마트도시를 조성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은 올해 3월 발표된 ‘제2벤처 붐 확산전략’의 후속으로 이뤄지는 규제 완화 조치다.

2017년 5월 일반투자자들이 500만 원 이상 소액을 사모펀드에 투자할 수 있는 ‘사모재간접 공모펀드 제도’가 도입된 바 있지만 ‘사모재간접 공모펀드’가 투자자 수를 49인 이하로 제한하는 ‘한국벤처투자조합’에 출자하는 데 제약이 있었다.

한 부대변인은 “이번 시행령은 사모재간접 공모펀드가 한국벤처투자조합에 출자하는 경우, 출자자 수를 1인으로 하여 투자를 확대할 수 있게 되었다”며, “이를 통해 벤처투자가 활성화되는 효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은 올해 1월 발표된 ‘개인 전문투자자 진입요건 개선방안’의 후속으로 이뤄지는 조치다.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개인 전문 투자자 되기 위한 요건 중 금융투자상품 잔고기준이 현행 5억 원 이상에서 일정 기간 기준을 충족시키는 경우 5천만 원 이상으로 완화되었고, 소득재산기준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투자운용능력 검증시험 합격자 등 금융위 고시가 정하는 금융 관련 전문성이 있는 경우 전문투자자가 될 수 있게 되었다.

한 부대변인은 “엄격했던 개인 전문투자자 자격요건을 완화하는 이번 시행령 개정이 벤처붐 확산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 의결안’은 故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을 국가유공자법 제4조 상의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한 것이다.

한 부대변인은 “윤한덕 전 중앙응급의료센터장은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으로서 현 응급의료체계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 헌신적으로 이바지한 뚜렷한 공적이 있다”며 “그 뜻을 기리기 위해 오늘 국무회의에서 국가사회발전 특별공로순직자로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날 국무회의 구두보고에서 ‘민간부문 여성 대표성 제고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을 보고했다.

진선미 장관은 “여성가족부는 민간부문에서 여성 고위직 확대를 독려하기 위해 이에 공감하는 주요 기업과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맺고 있다”며, “자율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남성과 여성이 함께 육아를 분담해 일·생활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남성의 육아 휴직 제도 활용도 독려하기로 했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성별 균형과 관련해 개별기업과 자율협약을 맺은 것은 처음이니만큼 그 의미를 국민들께 잘 알리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성우 2019-08-13 21:17:33
사기 칠 사람들은 또 사기를 칠지 모릅니다.
담합이 풀렸다고 하더라도 주의깊게 지켜봤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