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 경제 보복 대응, 감정적이어선 안 돼”
문 대통령 “日 경제 보복 대응, 감정적이어선 안 돼”
  • 김경탁
  • 승인 2019.08.12 16:4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회의 주재…“결기 갖되, 냉정하고 근본 대책까지 긴 호흡으로”
“단순히 경제 강국 아닌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 목표”

문재인 대통령은 광복절을 사흘 앞두고 주재한 12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일본의 경제 보복에 대해)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3.1독립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그 의미가 더욱 뜻깊게 다가온다”며,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일본 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의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이 보여준 성숙한 시민의식에 깊은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 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가겠다”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 있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고 해낼 수 있다”고 말한 문 대통령은 “그러나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 강국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룡점정 2019-08-13 00:58:09
옳으신 말씀!!
길게 봐야죠
끝까지 불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