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日 아이치 트리엔날레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 유감"
문체부 "日 아이치 트리엔날레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 유감"
  • 조시현
  • 승인 2019.08.05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곤 대변인 정례브리핑..."창작과 표현의 자유 존중돼야...조속히 정상화되길 희망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5일 일본 국제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중단시킨 일본 정부의 조치에 유감을 표명했다.

김진곤 문체부 대변인은 이날 세종시 문체부 청사 기자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아이치 트리엔날레 ‘표현의 부자유전 그 이후’에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가 중단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문화예술의 창작과 표현의 자유는 어떠한 경우에도 존중돼야 한다”며 “조속히 정상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표현의 부자유전 그 이후’ 전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녀상’이 출품됐다는 이유로 지난 1일 개막하자마자 일본 정부 인사들의 전방위적인 중단 압력과 극우 단체의 협박에 시달리다 사흘 만인 지난 3일 전면 중단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