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신속 기술개발 가능한 분야 집중 육성하겠다"
홍남기 부총리 "신속 기술개발 가능한 분야 집중 육성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8.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 참석
100개 전략적 핵심품목 5년내 공급안정,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장관급 회의체 신설 등 대책 제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일본의 수출제한 3대 품목을 포함해 100개 전략적 핵심품목을 선정, 집중적으로 투자해 5년 내 공급안정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국내에서 신속한 기술개발이 가능한 분야를 재정·세제·금융·규제완화 등을 통해 집중 육성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IMF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방안으로 무선통신 분야에 집중 투자해 오늘날 IT강국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정부의 대응은 장·단기로 각각 △기업 피해 최소화 △대외의존도 완화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선 기업 피해 최소화와 관련해 “대체수입처 확보, 정보 제공 등 단기적인 소재·부품 공급 안정화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이날 일본 조치에 대한 구체적 대책들을 5가지로 요약하며 △100개 전략적 핵심품목 5년내 공급안정 △재정·세제·금융·규제완화 통한 집중육성 △환경절차·특별연장근로 등 민간기업 R&D 걸림돌 해소 △대외의존을 탈피하고 국내 대·중소 기업 상생 생태계 구축 △범부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위원회’ 장관급 회의체 신설 등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민간기업의 R&D, 생산 및 투자에 걸림돌이 되는 장애·규제·애로를 확실하게 해소시켜 나갈 것”이라며 “기술개발 등 꼭 필요한 경우로 인정되면 환경절차 패스트트랙 적용·특별연장근로 인가·재량근로 활용 등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