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외교장관 만났지만...日 '묵묵부답'
韓日 외교장관 만났지만...日 '묵묵부답'
  • 조시현
  • 승인 2019.08.01 13: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아무런 확답 하지 않았다"
"화이트리스트 제외 시행되면 한일 양국 관계 엄중한 파장에 대해 분명히 이야기했다"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결정되면 지소미아 파기로 대응할 것" 시사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우대 국가)’ 한국 제외 조치를 두고 갈등 해결을 위해 만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의미있는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일 오전(현지시간) 태국 방콕의 센타라 그랜드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과의 양자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이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해 아무런 확답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만일 화이트리스트 제외가 실제 내려진다면 한일 양국 관계에 올 엄중한 파장에 대해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일본을 향해 경고했음을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도 한일 외교장관 간 양자 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일본 측에 큰 변화가 있지 않다"라며 "한일 양측의 간극이 아직 상당하다”고 회담의 분위기를 전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1시간 가까이 진행된 회담에서 강력하게 수출규제 문제를 이야기했고 특히 ‘화이트리스트’ 제외 고려를 중단할 것을 강하게 촉구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미국이 한일 갈등을 중재하기 위해 당사국 간 협정 체결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미국의 중재 이전에 우리 측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나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 협의를 하고 어떤 안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며 “통상적으로 문제가 있는 국가 간에는 결국 협의를 통해서 해결점을 찾아야 하는데, 그런 노력을 할 수 있는 시간과 여지가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또 정부 내에서 파기 검토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연장할 것인지에 대해 “내일 일본의 각의 결정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로 나온다면 우리로서도 필요한 대응 조치를 강구할 수밖에 없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시사했다.

아울러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의 이유로 안보상의 이유를 내세웠다”며 “우리도 여러 가지 한일 안보의 틀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지소미아 연장을 재검토한다는 뜻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한일 안보협력의 틀에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점을 일본 측에 이야기했다”며 정부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가 결정되면 지소미아 파기로 대응할 것임을 거듭 밝혔다.

앞서 지난달 31일 홍남기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국회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대책 민·관·정협의회 1차 회의에서 한 목소리로 “정부는 시나리오별 대응을 강구하고 있다”며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의 즉각적인 철회와 추가 조치(화이트리스트 제외)를 하지 말 것을 경고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Hydavape-혜선 2019-08-01 13:26:05
강장관님 잘하셨습니다. 이왕 벌어진 싸움 대차게 싸워 우리의 국격을 드높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