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전략물자 北에 밀반출' 일본 주장, 사실 아냐"
이낙연 총리 "'전략물자 北에 밀반출' 일본 주장, 사실 아냐"
  • 조시현
  • 승인 2019.07.11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답변..."日, 선거 임박해 거칠어지기 쉽지만, 그래도 선은 지켜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한국이 불화수소(에칭 가스) 등 전략물자들을 북한에 밀반출했다'고 일본이 주장한 것에 대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한국이 북한에 불화수소를 밀수출한 적이 있느냐’는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의 질의에 “일부 기업에서 전략물자를 밀수출하려는 시도가 있을 때마다 적발했고, 억류조치를 취하거나 유엔 제재위원회와 함께 제재를 가하는 일이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어 “일본이 안보까지 관련 지어 경제보복을 정당화하려는 것은 우리가 유지해온 한미일 안보체제를 흔들 수 있는 대단히 위험한 발언”이라며 “보도된 바에 따르면 일본 측이 근거로 삼았던 자료가 국내의 불확실한 보도 또는 정치권의 유출에 의한 것이었다고 하는데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일본의 혐한과 그에 따른 반응으로 한국의 반일 대응과 맞대응이 악순환을 일으키는 상황은 몹시 불행한 일”이라며 “일본이 선거에 임박해 거칠어지기 쉽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선은 지켜야 한다. 일본의 지도자들께 우정을 담아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