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가스 요금, 8일부터 평균 4.5% 인상
도시가스 요금, 8일부터 평균 4.5% 인상
  • 김경탁
  • 승인 2019.07.05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LNG 수입 가격 인상분 반영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자부)는 오는 8일(월)부터 도시가스 요금을 평균 4.5% 인상한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 소매요금 기준, VAT 별도, 이하 동일)

산자부는 “이번 요금인상은 `18년 7월 인상(4.2%) 이후 1년 만에 실시되는 것으로서 전년도에 발생한 미수금 해소를 위한 정산단가 인상요인(4.9%p)과 가스공사 총괄원가 감소에 따른 도매공급비 인하요인(△0.4%p)을 반영한 결과”라고 밝혔다.

여기서 ‘미수금’이란 가스공사가 수입한 액화천연가스(LNG) 대금 중 요금으로 덜 회수한 금액을 의미하는 것으로, 실제 수입단가가 판매단가(요금)보다 더 높은 경우 미수금이 발생한다고 산자부는 설명했다.

이번 요금인상에 따라 도시가스 全용도 평균요금은 7월 8일부터 현행 메가줄(MJ) 당 14.58원에서 0.65원 인상된 15.24원으로 조정된다.
* 메가줄(MJ): 100만줄(Joule)로서 칼로리와 같은 열량단위이며, 도시가스 1m3는 43.1MJ의 열량을 가짐, 평균적으로 가구당 月 2000MJ 정도의 도시가스를 사용

용도별로는 주택용 3.8%, 일반용 4.6%, 산업용 5.4% 등 인상되며, 연중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은 月 1329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서울시 기준, 月 3만5686원 → 3만7015원)

* 일반용, 산업용 및 열병합용은 연평균 요금 기준   * 수송용은 충전비용 미포함 * 일반용1: 음식점업, 구내식당, 학교 급식시설, 이·미용업, 숙박업, 수영장, 세탁소 등 * 일반용2: 목욕탕, 폐기물처리장(소각·건조), 쓰레기소각장 등
* 일반용, 산업용 및 열병합용은 연평균 요금 기준 * 수송용은 충전비용 미포함 * 일반용1: 음식점업, 구내식당, 학교 급식시설, 이·미용업, 숙박업, 수영장, 세탁소 등 * 일반용2: 목욕탕, 폐기물처리장(소각·건조), 쓰레기소각장 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