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평화는 지혜·용기·인내로 만들고 지켜가는 것"
이낙연 총리 "평화는 지혜·용기·인내로 만들고 지켜가는 것"
  • 조시현
  • 승인 2019.06.2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이낙연 국무총리의 제69주년 6.25전쟁 기념사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평화는 희망만으로 얻지 못하며 지혜와 용기, 인내로 만들고 지켜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69주년 6·25전쟁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우리는 전쟁을 기억하며, 평화를 정착시켜 가야한다. 그 길은 보수와 진보가 따로 갈 수 없다. 정부는 온 국민과 함께 그 길을 흔들림 없이 가겠다”고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25전쟁은 신생 독립국 대한민국을 처참하게 파괴했다. 당시 대한민국은 경제도 정치도 세계에서 가장 절망적이었지만 이제는 세계 열한번째의 경제 강국, 선진국 수준의 민주국가가 됐다”며 “참전용사 여러분 세대와 그다음 세대의 위대한 성취로 그 세대의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은 경제와 정치의 발전에 성공했지만 평화의 정착에는 성공하지 못했다”며 “우리는 경제와 정치를 더 발전시키면서 평화를 정착시켜야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다음은 이낙연 국무총리의 제69주년 6.25전쟁 기념사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해외동포 여러분, 국내외 참전용사와 유가족 여러분, 6·25전쟁 69주년입니다.

먼저, 목숨을 바쳐 이 땅을 지켜주신 전몰장병들의 명복을 빕니다.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싸워주신 참전용사들께 감사드립니다.

오랜 세월, 고통을 견디신 부상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를 드립니다. 대한민국을 잊지 않고 찾아주신 유엔군 참전용사와 가족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여러분 모두의 희생과 헌신 위에 서 있습니다. 여러분 모두께 감사드립니다.

69년 전 오늘, 북한군의 남침으로 한반도에서 전쟁이 시작됐습니다. 전선은 남하와 북상을 거듭하다 훗날의 휴전선에서 교착됐습니다. 전쟁은 3년 1개월이나 계속됐습니다.

한반도는 피로 물들었습니다. 강토는 잿더미가 됐습니다. 남북한의 군인과 민간인, 유엔군과 중공군 등 수백만 명이 희생됐습니다. 당시 남북한 인구의 1/5이 사망 실종 부상했고, 인구의 절반이 가족과 헤어졌습니다. 많은 지역에 나무 한 그루도 성하게 남지 않았습니다. 한반도는 일제식민지에서 해방된 지 겨우 5년 만에 다시 절망에 빠졌습니다.

1953년 7월 27일, 포성이 멎었습니다. 그러나 정전은 전쟁의 끝이 아니라, 냉전의 시작이었습니다.

1972년 7·4 남북공동성명부터 간헐적으로 평화의 모색이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평화의 노력은 늘 불신과 증오에 압도됐습니다. 2000년과 2007년에는 남북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그러나 그 결과의 이행은 중단됐습니다. 더구나 북한은 핵무장을 진행했습니다.

지난해 상황이 부분적으로 반전됐습니다. 지난주부터는 관련국들의 연쇄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습니다. 평양에서는 북중 정상회담이 있었습니다. 내일모레 오사카에서는 한중 한러 미중 등의 정상회담이 잇따릅니다. 이어 서울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여덟 번째 한미 정상회담이 열립니다. 그런 일련의 정상회담이 비핵화와 평화정착에 획기적 진전을 가져오기를 기대합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국내외 참전용사 여러분,

6·25전쟁은 신생 독립국 대한민국을 처참하게 파괴했습니다. 당시 대한민국은 경제도 정치도 세계에서 가장 절망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세계 열한 번째의 경제 강국, 선진국 수준의 민주국가가 됐습니다. 참전용사 여러분 세대와 그다음 세대의 위대한 성취입니다. 그 세대의 모든 분께 감사를 드립니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경제와 정치의 발전에 성공했지만, 평화의 정착에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는 경제와 정치를 더 발전시키면서, 평화를 정착시켜야 합니다.

평화는 희망만으로 얻지 못합니다. 평화는 지혜와 용기와 인내로 만들고 지켜가는 것입니다. 우리는 전쟁을 기억하며, 평화를 정착시켜 가야 합니다. 그 길은 보수와 진보가 따로 갈 수 없습니다. 정부는 온 국민과 함께 그 길을 흔들림 없이 가겠습니다.

오랫동안 한반도는 동북아시아의 화약고였습니다. 앞으로는 한반도가 평화의 발신지로서 세계에 기여해야 합니다. 그런 한반도를 만들도록 남북한과 관련국들이 협력해 가기를 바랍니다.

국내외 참전용사 여러분은 평화를 위해 싸우셨습니다. 이제 저희들은 평화정착으로 여러분께 보답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헌신을 영원히 기억하며 충실히 기리겠습니다. 보훈을 더 따뜻하고 더 촘촘하게 개선해 가겠습니다.

우리는 전쟁의 참화를 겪었습니다. 그런 경험을 후손들에게 물려주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을 함께 다짐하는 6·25전쟁 69주년이 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