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민주노총, 상생 노력에 동참해 달라"
이낙연 총리 "민주노총, 상생 노력에 동참해 달라"
  • 조시현
  • 승인 2019.06.2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5회 국무회의 주재..."민주노총은 파업 계획을 멈춰달라...파업 피해 국민께 돌아간다"
"우리공화당 천막 철거,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
"6·25전쟁 69주년, 전몰장병의 명복 빌고 참전용사들께 감사 드리는 하루가 되기를"

이낙연 국무총리는 오는 7월 3일 총파업을 예고한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에게 “민주노총은 민주노총은 파업계획을 멈추고, 노동계의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이 총리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5회 국무회의에서 “이번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동자들은 학교 급식이나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 서비스 등 국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하고 계신다. 파업이 진행되면 그 피해는 국민께 돌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조는 고용안정과 임금인상 등 처우개선을 요구하지만 모두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정부는 재정여건을 고려해야 하고 공공기관들 또한 경영상황을 감안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방교육청·국립대병원·우정사업본부 등 관계기관은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즉시 이행하고, 지금 이행하기 어려운 것은 앞으로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지, 노조와 함께 대화를 통해 대책을 강구하시기 바란다”며 “민주노총이 다음달 18일 또 총파업을 예고했는데 그러잖아도 고통을 겪으시는 국민들은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현안의 해법을 찾고 일자리를 늘리는 데 뜻을 모아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전날(24일) 광주형 일자리에 이은 두 번째 결실로 밀양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이 있었다”며 “그렇게 노·사·민·정이 대화하고 타협하면 일자리에서 성과를 낼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노총은 파업계획을 멈추고, 노동계의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거듭 촉구당부했다.

또 이날 서울시가 광화문 광장에 설치됐던 우리공화당의 농성천막을 강제철거한 것에 대해 “서울시가 천막을 불법시설물로 규정해 자진철거를 여러 차례 요구했으나 당사자들은 거부했다”며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수 없다. 법은 모두가 지켜야하며 당사자들께서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오늘은 6·25전쟁 69주년”이라며 “오전 10시 전국에서 기념식이 열린다. 전몰장병의 명복을 빌고 참전용사들께 감사를 드리며, 전쟁과 평화를 생각하는 하루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