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남·북·미 대화 조속한 재개, 다각적으로 노력 중"
통일부 "남·북·미 대화 조속한 재개, 다각적으로 노력 중"
  • 조시현
  • 승인 2019.06.2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대변인 정례브리핑..."한미정상회담 이전에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바람직하다"

정부는 24일 “G20 정상회담, 또 한미정상회담 이전에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전날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이 트럼프 美 대통령의 친서를 공개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정부는 남·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고 있다, 이런 입장 계속 유지해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친서 외교가 펼쳐지면서 북미대화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이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앞서 답변드린대로 정부는 남·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해 나가고 있다는 입장을 말씀드린다”고 답했다,

이어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를 북한 주민들이 보는 매체를 통해서 보도한 것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을 묻자 “보도를 가지고 통일부의 입장을 설명드리는 것은 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며 “다만 어제 관계기관에서 관련된 북미 정상 간에 진행되고 있는 친서 교환에 대해 북미대화의 모멘텀을 이용한다는 점에서 ‘북미 정상 간에 진행된 친서 교환이 긍정적이다, 또 긍정적으로 평가된다' 이런 언급을 한 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즈음해서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나오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앞에 언급해 드린 그런 입장하고 동일하다”고 답했다.

또 ‘이번에 북한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은 사실을 노동신문 1면과 조선중앙TV 등 대내용 매체에 공개하는 등의 보도 태도를 보인 것에 대해 통일부는 어떻게 평가하냐’고 묻자 이 대변인은 “예전에도 친서 교환에 대해 북측에서 보도를 통해서 언급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러한 어떤 보도 행태에 대해서 특별히 드릴 말씀은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