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우리나라 난민 인정률 축소왜곡 보도
한겨레, 우리나라 난민 인정률 축소왜곡 보도
  • 김경탁
  • 승인 2019.06.17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UN난민기구 기준 2018년 인정률 3.7%이며 난민보호율은 17%”
[난민인정은 하늘의 별 따기…지난해 신청자의 0.9%만 허용] 보도 해명

한겨레가 지난 15일자 토요판 커버스토리 관련기사로 4면에 게재한 [난민인정은 하늘의 별 따기…지난해 신청자의 0.9%만 허용]이라는 기사에 대해 법무부가 17일 설명자료를 통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한겨레는 “전체 난민신청자 수를 고려하면 난민인정률은 턱없이 낮으며, 2018년 난민인정률은 0.9%에 불과하다. 1994년 이후 전체 난민신청자를 대상으로 봐도 난민인정률은 3.9%뿐이며 인도적체류자까지 포함한 난민보호율은 12.3%로, 세계 190개국 전체 난민인정률(30%)과 난민 보호율(44%)에 견줘보면 우리나라 난민수용은 인색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2018년 한 해 동안 3879명이 심사완료되었고, 그 중 144명이 난민인정지위를 받아 난민인정률은 3.7%이며, 514명이 인도적체류허가를 받았으므로 난민보호율은 17%”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UN난민기구는 난민심사가 종료된 사람 중에서 난민인정을 받은 사람의 비율을 ‘난민인정률’이라고 하고, 여기에 인도적 체류허가를 받은 사람의 비율을 합하여 ‘난민보호율’을 산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또한 “참고로, 난민심사는 각 국가의 난민정책, 난민발생지로부터의 접근성, 문화적 요인, 역사적 배경 등 여러 요인에 의해 국가별로 차이가 있으므로 일률적으로 비교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겨레는 “우리나라가 난민에게 문호를 개방하기 시작한 것은 1992년 유엔 난민협약에 가입한 뒤 1993년 말 아시아에서는 최초로 난민법을 제정하면서 부터”라고 보도했는데, 법무부는 “독립된 난민법은 2012년 2월 10일 제정돼 2013년 7월 1일부터 시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