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농촌 일손 부족 문제 해결, 최우선 과제"
김경수 지사 "농촌 일손 부족 문제 해결, 최우선 과제"
  • 조시현
  • 승인 2019.06.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청 직원 등 100여 명과 함께 함안 외암친환경농업지구에서 양파 수확 돕기 행사 가져
金 지사 "농산물 수급안정도 실제 현장에 맞는 대책이 되도록 정부와 협의하겠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1일 농번기를 맞이해 도청, 농협 경남지역본부, 한국농어촌공사 경남지역본부 직원 100여 명과 함께 함안군 여항면 외암친환경농업지구에서 양파 수확 농촌일손 돕기에 나섰다.

이날 농촌일손 돕기는 다른 농사일에 비해 수작업 인력이 많이 필요한 친환경 양파 수확(2,627㎡)을 도와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해 마련됐다.

아울러 경남도는 올 봄철 마늘·양파 수확 및 과수작업 등 총 9,263ha에 1만 2천 명의 인력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해 지난 1일부터 농번기(5~6월) 기간 동안 도내 농촌일손부족 문제 해소를 위해 도가 주관하는 ‘농촌일손 돕기 통합 추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농협과 시·군 간 소요인력의 재배치를 통해 인력지원의 효율성을 도모하고 있으며, 농촌일손 돕기 분위기 조성을 위해서 ‘범 도민 농촌일손 돕기 운동’을 다각도로 전개하고 있다.

지금까지 경남도내 자원봉사형 농촌일손 돕기는 자원봉사단체, 유관기관․단체, 군인, 경찰, 공무원 등 1만3065명이 동참해 전체 부족인력 2만 5천 명의 52.6%를 지원했다.

또 경남도는 농번기 여성농업인의 편의 도모와 영농활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마을별로 조리원 인건비 및 식자재비를 지원하는 ‘농번기 마을공동 급식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으로 올해 도내 18개 시·군 211개 마을에 4억2200만 원을 지원했으며, 아울러 농협 전문상담사를 통해 농촌인력중개센터(19개소 – 농협 경남지역본부 1개소, 시·군지부 18개소)를 운영해 1만536명(5월1일부터 현재까지)을 지원했다.
 
김경수 지사는 “군·관·민이 전체적으로 일손을 도와드릴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게 최우선 과제이다. 농민, 농업특별대책기관, 농협 등과 함께 논의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아 가겠다”며 “농산물 수급안정도 실제 현장에 맞는 대책이 되도록 정부와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도는 농촌이 지속적인 인구감소와 고령화 등으로 노동력 부족에 따른 확보 방안과 농산물 수급 안정, 친환경농업 활성화와 먹거리 순환체계를 위한 다각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