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찬식 칼럼] 양정철은 자중하라
[김찬식 칼럼] 양정철은 자중하라
  • 김찬식
  • 승인 2019.06.05 11:01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정부 시절 열린우리당에는 서로 자기 잘났다고 소위 '나대는' 정치인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초선이건 다선이건 낙선이건 뭐가 그리 잘났는지 서로 나대기 바빴고, 당이 돌아가는 꼴을 보면 가관도 이런 가관이 없었다.

노무현 대통령이 뭐 하나 해보려고 하면 무슨 잘난 사람이 그리 많은지 대통령 의도대로 하는 것이 아니라 꼭 자신의 생각을 끼워넣어 대통령의 당초 의도는 산과 바다로 가기 일쑤였다.

문재인정부 들어 가장 바뀐 점은 정치인의 나대기가 현저하게 줄었다는 것이다. '일사불란'까지는 아니지만 튀는 사람 없이 가급적 대통령 의도대로 당이 움직여줬고, 그런 모습은 참여정부 시절에 비해 상당히 긍정적인 방향이었다. 이는 대통령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는 하나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특히 대통령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치인들은 몸을 낮춰 누가 되지 않을까 각별히 언행에 신경을 썼다.

그런데 이런 긍정적 분위기를 깨트리는 측근이 나타났다. 그것도 복심 혹은 최측근으로 불리우는 사람이 나대기의 전형을 보여주고 있다.

국민들이나 지지자들이 가장 싫어하는 정치인은 나대는 정치인이다.

게다가 나대는 주체가 정잘알들만 이름을 아는 정치인이고 일반인들에겐 생소한 이름이라면 국민들은 즉시 반응한다.

"저 사람 뭔데?"

"이름도 알려지지 않은 게 대통령 측근입네 설치고 다니네?"

"문재인정부도 별 수 없네."

"측근이라고 저렇게 나대는데 가만 놔둬?"

양정철이 민주연구원장에 취임했는데, 과연 다음 총선에 얼마나 득이 될까? 연일 자유한국당과 야당의 비판 소재와 먹잇감으로 활용되는 양정철의 행동은 현재까지는 정부와 당에 도움되기는 커녕 지지율 떨어뜨리는데 혁혁한 공을 세우고 있다.

왜그럴까? 문재인정부 스타일답지 않게 너무 나대서 그렇다. 존재감 과시하려고 주위의 우려를 무시하고 저렇게 나대니 민주당에 도움이 될 턱이 있나.

양정철이 나댈 수 있는 유일한 근거는 대통령 측근이라는 사실이다. 그런데 양정철이 나대면 나댈수록 대통령의 이미지 소비가 발생한다.

"대통령 측근 양정철이 오늘은 어디서 나댔다더라."

양정철의 나대기에 비례하여 대통령의 이미지는 부정적으로 변하게 된다는 사실을 양정철도 알 필요가 있다. 자신의 나대기와 호가호위가 결국 대통령의 이미지 소비와 부정적 이미지 확산으로 번진다는 사실을 양정철은 아는가?

측근이라는 꼬리표가 떼이지 않는 이상 양정철의 행동 하나 하나가 대통령에게 누가 된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이제라도 나대기를 자제하고 연구원장 본연의 업무인 지원그룹의 역할에 충실해 주길 바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미숙 2019-06-14 17:24:04
당신이나 나대지 마시오!

김다혜 2019-06-09 11:17:47
최소 두달은 지켜보고 지껄이자고? 이게 말인가 방구인가. 지금 양정철이 어떤 의도를 갖고 나대는지는 모르겠는데, 당을 발전시키기 위함이라면 문재인대통령님이 당대표시절 어떻게 했는지를 곱씹어봐라. 지금 양정칠이 나댐으로 인해 언론이 어떤식으로 쓰레기를 쏟아내는지도 좀 생각해보고.

김지완 2019-06-06 02:26:10
선출직 정치인이 된적도 없었고, 보좌만 하던 사람이라고 숨도 쉬지 말고 살라는게 아니다.
스스로 정치인생을 개척하지 않았다면, 자기가 지원한 정치인에게 부담이 되는 행동은 삼가는게 맞지 않겠나? 예전에 송파 언저리 의원도 '문재인의 복심'띠 두르고 선거운동 하는거 보면서, 참 가볍다 여겼었다. 문재인의 복심인지 여부가 중요한게 아니다.
스스로 개척하지 못하는 정치인생이 왜 남의 이미지 덕을 보려하나, 하물며 실제 복심이라 불릴만큼 가까운 사이라면 부담이 되는 행동은 삼가는게 맞을터.
전임 연구원장도 그 촉새처럼 나대는 이미지를 가지신분이 역임 하시더니,
현 연구원장도 참 행실이 가볍다 여겨진다. 자리가 촉새를 만드는것인가? 촉새가 그 자리로 가는것인가.

최우석 2019-06-05 14:15:22
김찬식 권순욱 서프라이스 출신들이 할 소리인가? 양정철원장이 나대는지 당을 보다 발전시키기 위함인지 최소 두달은 지켜보고 지껄이자.

독자 2019-06-05 13:41:39
나대기. 호가호위요? 그래서, 양정철씨가 갑질 횡포짓을 저질렀답니까? 당신들이 양정철 유시민 비난이유가 두 사람이 이재명을 비난 안했다는 이유로 그런건가요?

피부짱 2019-06-05 12:29:15
요즘 행태를 보면 양정철을 문프가 신뢰했던 사람이 맞나 의구심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