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7일 5당대표 회동 및 자한당 단독 회담 동시 진행" 제안
靑 "7일 5당대표 회동 및 자한당 단독 회담 동시 진행" 제안
  • 조시현
  • 승인 2019.06.04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기정 靑 정무수석 춘추관 브리핑..."문재인 대통령, 순방 전 국회 정상화 의지 표명"

청와대는 오는 7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과의 회동과 동시에 자유한국당과의 단독회담을 함께 진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4일 오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대통령께서 순방을 떠나시기 전 국회를 정상화, 개원하고 닫힌 대화의 문을 열어야 한다는 차원의 의지가 있다”며 “지난주 금요일(5월31일) 자유한국당 측에 7일 5당 당대표 회동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의 일대일 회동을 동시에 추진하자는 제안을 드렸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의 이같은 제안을 수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 수석은 정치권에서 문 대통령과 4당 대표 간 회동도 거론됐었다는 것과 관련해서는 “문 대통령이 ‘4당 대표만 만나는 것은 3당 원내대표 협상 등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만큼 지켜보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