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정부, 불법·폭력 시위 엄정 대응하겠다"
이낙연 총리 "정부, 불법·폭력 시위 엄정 대응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6.04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회 국무회의 주재..."노동자들 고통과 불안 잘 알지만, 불법과 폭력 정당화될 수 없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에 속도 내달라"
"공직자들은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들께 감사드리며, 그 분들 생활 살피는데 앞장서 달라"

이낙연 국무총리는 4일 최근 발생한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조합원들의 과격 시위와 물리적 충돌과 관련해 “노사 마찰의 과정에서 법치주의를 위협하는 일이 계속되고 있는데 정부는 평화적인 집회·시위는 철저히 보장하되, 불법과 폭력에는 엄정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22회 국무회의에서 “노동자들의 고통과 미래에 대한 불안은 잘 알지만 그렇다고 해서 불법과 폭력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현대중공업 노조 조합원과 대우조선해양 노조 조합원 1000여명(주최 측 추산)은 지난달 22일 인수·합병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당시 조합원들은 폴리스라인(경찰통제선)을 넘어서 건물 입구에 있던 경찰관을 끌어내 폭행, 약 20명의 경찰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이 총리는 “시위 중에 노조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고 법원의 퇴거 명령을 어기며 시설물을 무단 점거했다”며 “양대 노총이 소속 조합원의 고용을 요구하며 충돌해 인근 주민들께 큰 불편을 드리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측도 눈앞의 이익만 생각하지 말고 노동자들의 우려를 함께 고민하며 해법을 찾도록 처음부터 끝까지 노력해야 한다”며 “노사가 고통을 분담하며 상생하도록 서로 지혜를 내며 어느 경우에도 대화하고 타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에 대해서는 실종자 수색에 속도를 내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외교부는 헝가리와 긴밀히 협력해 실종자 구조와 수색에 더 속도를 내도록 노력하고 외교부와 현지공관은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의 현지 체류에 불편이 없도록 충분히 지원해달라”며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해외여행자들의 안전을, 행정안전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은 유람선 등 국내관광의 안전을 확보하는 방안을 보강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희생자들을 애도하며 가족께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실종자들의 빠른 구조와 부상자의 완전한 쾌유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6월이 호국보훈의 달임을 언급하며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을 추모하고 그 분들께 감사드리며, 국민이 나라사랑으로 통합하는 것이 호국보훈의 달을 둔 이유”라며 “관계부처와 지자체들은 그런 뜻을 새기며 기념행사를 성심으로 준비하고 이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공직자들은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들께 감사드리며 그 분들의 생활을 살피는데 앞장서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