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2024년까지 해외투자 50% 수준으로 확대
국민연금, 2024년까지 해외투자 50% 수준으로 확대
  • 김경탁
  • 승인 2019.05.3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년도 제5차 기금운용위…단기적으로 국내주식·채권 급격 축소 없어
국내경기 둔화·미중 무역분쟁·브렉시트 갈등 등 대내외 위험요인 대응
내년도 기금 수입 131조 3262억 원·지출 26조 1402억 원 규모 예상

국내 주식시장 전체의 안정성을 지탱하는 큰손인 국민연금기금이 2024년까지 해외투자 비중을 절반 수준으로 확대하는 등 투자다변화를 통한 장기 수익률 향상에 더욱 집중하기로 했다.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이하 기금위)는 31일 2019년도 제5차 회의를 개최하고 「2020~2024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 (비공개 안건)」과 「2020년 국민연금 기금운용계획(안)」,「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운영규정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금번 중기자산배분(안)이 이행되면 5년 후에는 국민연금의 포트폴리오에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금번 중기자산배분(안)이 이행되면 5년 후에는 국민연금의 포트폴리오에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금위 위원장인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올해는 대내외적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높일 수 있는 요인들이 많이 있는 상황”이라면서, “국민연금은 이러한 위험요인에 적절하게 대응하는 한편, 투자 다변화(해외투자‧위험자산(주식+대체) 확대)를 지속 추진하여 장기 수익률을 높이는 데 더욱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이 언급한 ‘대내외적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높일 수 있는 요인들’은 국내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와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Brexit) 갈등 등이다.
 
박 장관은 “국민연금은 올 한해 장기 수익률을 높이는 투자전략을 수립하고 이에 필요한 역량을 강화하는데 집중할 계획임을 여러 번 말씀드렸다”며 “금번 중기자산배분(안)이 이행되면 5년 후에는 국민연금의 포트폴리오에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5년 후 해외투자는 포트폴리오의 50% 수준까지 증가할 것이며, 그 만큼 국내투자 비중은 상당 수준 감소할 것”이라고 말한 박 장관은 “국민연금 제도가 성숙해짐에 따라 함께 커져가는 기금운용규모를 고려할 때, 높은 수익성과 투자기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해외투자 확대가 불가피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날 기금위는 「2020~2024년 국민연금 기금운용 중기자산배분(안)」을 심의‧의결했다.

중기자산배분안은 기금의 수익성·안정성 제고를 위해 매년 수립하는 5년 단위의 기금운용전략이다. 향후 5년간의 대내외 경제전망, 자산군별 기대수익률 및 위험 등에 대한 분석을 반영하여 기금의 목표수익률 및 자산군별 목표비중을 결정하는 것이다.

국민연금 중기자산배분 및 2020년도 기금운용계획안 개요
국민연금 중기자산배분 및 2020년도 기금운용계획안 개요

기금위는 향후 5년 간 목표수익률을 실질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에 대한 전망을 고려하여 5.3%로 정했다. 이를 달성하기 위한 2024년 말 기준 자산군별 목표비중을 주식 45% 내외, 채권 40% 내외, 대체투자 15% 내외로 정했다.

다만 자산군별 세부 목표비중은 국민연금법 제103조의2에 따라 기금운용 업무의 공정한 수행과 금융시장의 안정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하여 비공개된다.

기금위는 2024년 목표수익률을 달성하기 위한 자산비중을 급격히 변화시키기보다 점진적, 단계적으로 조정해 나갈 계획이어서 단기적으로는 국내주식, 국내채권의 급격한 변화는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금위는 또한 기금의 안정성, 수익성 제고를 위해 투자다변화(해외투자, 대체투자 확대) 기조는 계속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의결한 중기자산배분안에 따라, 국민연금의 해외자산 비중은 2024년 50%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급격하게 비중을 변화시키지 않고 점진적,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2018년 말 해외투자 비중: 30.1% (주식 17.7 + 채권 4.2 + 대체 8.2)

특히 해외채권의 경우 국채보다 수익성이 높은 회사채 등(크레딧)의 투자를 늘려 나가는 등 개선방안을 추진하고 5년 뒤 해외채권 전체 비중도 10% 내외까지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중기자산배분안이 의결됨에 따라 2020년말 자산군별 목표비중은 국내주식 17.3%, 해외주식 22.3%, 국내채권 41.9%, 해외채권 5.5%, 대체투자 13.0%로 정해졌다.

기획재정부에 제출하는 2020년도 기금운용계획도 확정되었으며 내년도 기금 수입은 총 131조 3262억 원, 지출은 총 26조 1402억 원 규모로 예상된다.
※(수입) 연금보험료, 여유자금 운용수입, 만기회수금 등(지출) 연금급여 지급, 기금운영비, 사업비 등 

이에 따라 2020년말 자산군별 총 투자금액(금융부문)은 747.9조 원으로 국내주식 129.7조 원, 해외주식 166.9조 원, 국내채권 313.3조 원, 해외채권 41.2조 원, 대체투자 96.9조 원이 될 전망이다.

한편 기금위는 지난 4차 위원회 때 재논의하기로 한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전문위원회 운영규정 개정(안)」도 심의‧의결했다. 운영규정은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 위원들이 수탁자책임에 관한 원칙 등 기금운용관련 제반 규정을 준수할 것을 명시하는 내용으로 개정되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