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튼튼한 국방과 안보가 곧 진정한 평화"
김경수 지사 "튼튼한 국방과 안보가 곧 진정한 평화"
  • 조시현
  • 승인 2019.05.2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을지태극연습 통합방위협의회 주재
"국가위기상황에 철저히 대비하는 것이 정부와 공공기관의 역할"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8일 “튼튼한 국방과 안보가 뒷받침될 때 비로소 진정한 평화가 실현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정회의실에서 올해 2분기 을지태극연습 통합방위협의회를 개최해 “한반도 평화기류와는 별개로 늘 국가위기상황에 철저히 대비하는 안보태세를 구축하는 것이 정부와 공공기관의 역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방위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 지사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제39보병사단, 진해특정경비지역사령부의 군사상황과 대책 보고, 사이버 위협에 대한 을지태극연습 기관장 토의가 진행됐다.

김 지사는 “최근에는 안보 개념을 사용할 때 군사적 상황뿐만 아니라 대규모 재난까지 아우르는 포괄안보 개념을 강조하고 있다”며 “이번 훈련에서는 군사적 위기상황 대처는 물론 대규모 재난상황과 이에 따른 국지도발 등 각종 국가위기상황에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현장 상황관리와 토의를 실전처럼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통합방위협의회 회의는 매년 분기마다 열리며, 지역 내 위기상황이나 국지도발 발생을 가정해 유기적인 민·관·군·경의 위기관리 및 국지도발 대비태세를 확립하고 통합방위사태 선포절차 연습 등을 통해 유사상황 때 지역안전을 조기에 회복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 급 기관장들은 국지도발 상황에서 각 기관이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인식하고 기관 간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지역 통합방위태세 확립 의지를 다졌다.

한편 이날 회의는 한미 연합 군사연습 중단 방침에 따라 정부 연습인 ‘을지연습’과 한국군 단독훈련인 ‘태극연습’을 통합해 올해 처음 실시한 ‘을지태극연습’과 연계해 열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