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27일부터 '2019 을지태극연습' 실시
국방부, 27일부터 '2019 을지태극연습' 실시
  • 조시현
  • 승인 2019.05.2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30일까지, 범 정부 차원의 민·관·군 통합 대응능력 배양 목적

국방부는 27일부터 30일까지 범정부 차원에서 실시하는 '2019년 을지태극연습'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을지태극연습은 작년에 을지프리덤가디언(UFG)을 유예하면서 올해 정부의 을지연습과 우리 군 단독연습인 태극연습을 연계하여 실시하는 새로운 정부연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1부 국가위기대응연습은 27일부터 28일 16시까지, 2부 전시 대비연습은 28일 16시부터 30일까지 한국 측 단독 지휘소연습(CPX)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 연습의 중점은 군사적 요인 이외에 대규모 재난, 테러 등을  포함한 포괄안보위협에 대한 국가위기관리 역량을 강화하고 전시에 대비한 비상대비태세를 확립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민·관·군 통합 대응능력을 배양하는데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우리 군은 국가위기대응연습간 중앙 및 지방 행정기관과 협조 하에  국방부·합참·각군본부를 중심으로 통합된 상황관리 및 대응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며 “지진의 영향으로 전국적인 복합재난위기로 확산되는 상황에 대해 국방부로부터 지역방위사단까지 제대별 재난대책본부와 위기대응조직을 가동하고, 임무수행 매뉴얼을 적용하여 가용전력을 신속하게 투입하는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6개의 재난유형에 대해 군 피해 대응 및 복구는 물론, 범정부 차원의 인명구조, 응급환자 수송, 오염지역 제독 등 재난상황별로 피해수습 및 복구지원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유해화학물질 유출, 고속열차 탈선, 방사능 누출 등 민·관·군 합동 실제훈련시에는 해당 지역의 군단 및 사단 예하부대, 그리고 재난대응 전담부대들이 현장에 투입돼 탐색 및 구조, 방사능 방재조치 및 시설복구, 의무지원 등 범정부 차원의 재난대응에 적극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전시대비연습은 위기 상황에 따른 통합방위사태 선포 절차 훈련을 실시하고, 방어준비태세 격상, 충무사태와 동원령 선포 등 전쟁이전 단계의 전시전환절차와 방어적 성격의 전면전 초기 대응절차를 숙달할 예정”이라며 “이번 연습은 미군이 참가하지 않는 우리 군 단독훈련으로서 작전사급 이상 제대 전투참모단이 참가하여 컴퓨터 모의모델 지원 하에 지휘소연습(CPX)으로 실시하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군은 전시대비연습을 통해 범정부 차원의 유기적이고 긴밀한 협조절차 및 각급 제대별 다양한 상황조치와 임무수행 역량을 숙달함으로써 확고한 군사대비태세가 유지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