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식량문제, WFP서 발표한 평가 결과가 공식적 지표"
통일부 "北 식량문제, WFP서 발표한 평가 결과가 공식적 지표"
  • 조시현
  • 승인 2019.05.15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대변인 정례브리핑..."정부는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지원 필요하다는 것이 기본 입장"

통일부는 15일 “북한 체제의 특성상 공식가격이나 공식기구가 아닌 지표를 가지고 식량 사정을 추정한다는 것은 여러가지 많은 제한들이 있다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쌀값이 하향세라 식량난이 심각하지 않을 수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북한 식량 사정에 대해서는 최근에 세계식량계획(WFP)과 FAO(식량농업기구)가 북한 현지조사를 통해 발표한 평가 결과가 공식적이고 객관적인 지표라는 점을 정부가 인식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는 평양 지역의 쌀 1kg 가격이 지난해 11월 5000원을 기록한 후 4월30일 기준으로 4000원대에 형성되어 있다면서, 최근 6개월 가량 쌀값이 하향세에 놓여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 대변인은 “소위 말해 장마당 가격이라고 하는 것은 어떻게 보면 공식기관이나 공식기구에 의한 가격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정부가 이에 대해 평가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해선 좀 의문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통일부가 식량지원을 위해 각계각층의 의견 수렴에 나선 것과 관련해 “특별히 어떤 기간을 한정하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며 “국민의 지지, 공감대 등 이런 것들을 위해 계속해서 수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북한의 대미·대남 비난 메시지에 대한 정부의 입장과 관련해 “북한 식량 사정이 심각하다는 국제기구의 발표에 대해서 정부는 북한 주민의 동태와 인도주의적 차원의 식량지원이 필요하다는 기본 입장을 가지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적 합의와 지지, 공감대 등이 필요한 만큼 국민 의견수렴들을 계속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고 그 외에 말씀드릴 사항은 없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북한이 유엔 인권이사회가 채택한 인권 문제 관련 개선 권고사항 중 납북자와 한국전쟁 국군포로 사안의 논의 등 63개의 수용을 거부한 데 대해서 “정부는 남북한 협의하에 조속한 시일 내에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한주민의 인권사항에 대해서는 국제사회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개선을 위해 노력해 나갈 뿐만 아니라, 남북교류협력 확대를 통해서도 북한 주민의 인권 증진에 기여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