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경남지사 "2심 재판은 조금 더 챙기겠다"
김경수 경남지사 "2심 재판은 조금 더 챙기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5.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당 대표 및 이인영 원내대표와 면담...경남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14일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만났다.

김 지사는 지난달 17일 석방된 이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아 이해찬 민주당 대표 및 이인영 원내대표를 만나 경남지역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김 지사가 오늘 오전 국회에서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신임 원내대표를 찾아 인사했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김 지사는 오늘 오전 예정돼있던 버스 관련 당정 협의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 서울에 온 것으로 안다”며 “당정 협의가 연기되면서 경남으로 가기 전 이 대표를 만나 인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1심은 도정을 챙기느라 조금 다른 사람들에게 맡겨놨고 그런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혀 예상을 못했다”며 “1심보다 2심 결과가 중요하니 최선을 다하고, 2심은 조금 더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고 김 실장은 전했다.

또 김 지사는 이 대표와 재판 진행 상황과 스마트 산단 사업 등 경남지역 현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 실장은 “이 대표는 김 지사를 격려하고 창원 산단이 여러모로 어려우니 관련한 이야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 원내대표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