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전두환의 ‘사살명령’, 진상규명조사에서 확인될 것"
국방부 "전두환의 ‘사살명령’, 진상규명조사에서 확인될 것"
  • 조시현
  • 승인 2019.05.14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현수 대변인 정례브리핑..."앞으로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사실 여부가 확인될 것"

국방부는 14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발포 직전 광주를 방문해 시민들에 대한 ‘사살명령’을 내린 것으로 추정된다는 증언이 나온 것에 대해 “앞으로 진상규명조사위원회에서 사실 여부가 확인될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증언과 관련한 사안에 대해서는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며 “그 사안에 대해서는 향후에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되면 그때 관련되는 내용이 확인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국방부에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지원 준비위원회(TF)가 있다”며 “그러나 이 사안에 대해서는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본격적으로 구성되고, 그때부터 조사가 되면 저희가 적극적으로 협조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 준비를 지원하는 테스크포스(TF)를 작년 3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본래 이 위원회는 작년 9월 출범해야 했지만, 아직 위원 구성이 이뤄지지 않아 출범식도 못 하고 있다.

한편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는 전날(1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이 1980년 5월 21일 정오께 K57(제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사살명령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회의에서 사살명령이 전달됐다고 하는 것이 제 합리적인 추정”이라고 증언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