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대북인도적지원 위해 의견수렴 나선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 대북인도적지원 위해 의견수렴 나선다
  • 조시현
  • 승인 2019.05.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민 대변인 정례브리핑..."각계각층, 보수·진보 할 것 없이 의견수렴 하겠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최악의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식량 등 인도적지원을 위해 민간단체, 종교계, 전문가 등을 만나 의견수렴에 나선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3일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김연철 장관이 오는 14일 남북회담 본부에서 대북협력 민간단체협의회, 민족화해협력 범국민 협의회,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등 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인도적 지원과 관련한 의견수렴을 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15일에는 통일부 인도협력분과 정책자문위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된 의견도 청취할 예정이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의 여론 등 의견수렴을 위해서 앞서 공개한 일정 외에 추가적인 행보를 통해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북 식량지원에 대한 국민 여론 수렴 기간에 대해 이 대변인은 “특별히 기한은 한정을 짓지는 않고 있지만 시급성들을 감안해야 한다”며 “대북 인도적 지원, 식량지원에 관한 부분들은 국민적인 지지와 공감대가 필요하기에 충분히 의견수렴을 해야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장관의 의견수렴 행보와 관련해 “각계각층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야 될 것”이라며 “대통령께서도 여야 의견을 충분히 듣겠다고 말씀하셨기에 정부도 그런 목적하에서 각계각층, 보수·진보 할 것 없이 의견을 듣는 목적으로 진행해 나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