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치매국가책임제 혜택 확대하겠다"
문재인 대통령 "치매국가책임제 혜택 확대하겠다"
  • 조시현
  • 승인 2019.05.0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치매안심센터 방문, 서비스 직접 체험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7일 어버이날을 하루 앞두고 서울 금천구 치매안심센터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날 센터에서 이용자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보고 치매어르신, 가족들과 함께 카네이션을 만드는 데에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의 치매안심센터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며, 김 여사는 지난해 5월8일 남양주, 올해 1월23일 종로구에 이어 이날이 세 번째 치매안심센터 방문이었다.

문 대통령 부부는 먼저 다감각치료실에서 시각과 청각·후각·촉각 등 여러 감각을 깨워 뇌를 활성화시키는 다감각치료 기구를 둘러본 후, 효과가 좋은 치료프로그램을 다수 발굴해 운영해줄 것을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프로그램실로 이동해 치매어르신, 가족들과 함께 종이 카네이션을 함께 만들면서 문 대통령은 “이같은 활동이 치매의 진행을 늦추고 가족과도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자리에 함께한 김옥화(79·치매어르신 배우자) 할머니는 “남편을 돌보느라 우울증에 걸렸었는데 가족교실에 참여하면서 도움을 받았다. 기저귀 같은 물품도 지원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후 완성된 카네이션을 각각 치매어르신께 달아드린 다음, 치매어르신과 가족, 자원봉사자, 치매안심센터 종사자 등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 자리에서 “국민들과 가장 가까운 지역사회에서 치매로부터 국민을 책임지는 중요한 기관이 치매안심센터”라며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치매안심센터를 잘 운영해달라”고 당부했다.

치매가 아니지만 치매안심센터를 자주 찾는다는 이순복(75) 할머니는 “센터에서 운영 중인 작업치료, 서예교실, 종이공예교실 등에 참여하고 있다”며 “기억력교실이 치매예방에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난 4월 최고령으로 요양보호사 자격시험에 합격한 최대식(91) 할아버지는 “치매를 앓는 아내를 더 잘 보살피기 위한 도전이 이루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센터 관계자들에게 치매예방과 관련된 프로그램에 대해 묻자 박지영 팀장은 “작업치료와 운동·미술·음악·원예 등을 활용해 뇌활동에 도움이 되도록 운영 중이고 치매어르신을 둔 가족들을 위한 정기 가족모임, 가족카페 등이 특히 호응이 높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치매국가책임제가 시행된지 2년차를 맞아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부담을 많이 덜어드릴 수 있는 점을 큰 성과로 꼽고 싶다”며 “많은 국민이 치매국가책임제의 혜택을 더 생생하게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