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학의 성범죄 피해자 신변보호 및 엄정수사 촉구’ 청원 답변
靑, ‘김학의 성범죄 피해자 신변보호 및 엄정수사 촉구’ 청원 답변
  • 조시현
  • 승인 2019.05.03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혜승 디지털소통센터장 "검찰의 엄정 수사 기대, 더 이상 피해자 생기지 않도록 살피겠다"

청와대는 3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접대 의혹사건의 성범죄 피해자 신변보호와 관련자를 엄정수사해달라’는 국민청원에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은 답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답했다.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김학의 성범죄 피해자 신변보호 및 관련자 엄정수사 촉구’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에서 “검찰이 특별수사단을 꾸려 수사 중인 만큼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 더 이상 억울한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저희도 함께 살피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3월14일 시작된 이 청원은 한 달 동안 21만1344명의 국민이 동의해 이날 청와대 답변을 받았다.

정 센터장은 “현재 사건 관련 피해자들에 대해 경찰이 신변안전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피해자의 안전을 위해 구체적으로 어떤 조치들을 취하고 있는지는 말씀 드릴 수 없다”며 “일반적으로 성폭력 등 특정범죄의 피해자가 보복을 당할 우려가 있는 경우 수사기관으로부터 신변보호를 지원받을 수 있고 이 경우 피해자가 일정 기간 특정시설에 머물며 보호를 받거나 신변 경호 등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센터장은 청원인이 이 사건과 관련해 엄정수사를 촉구한 것에 대해 “검찰이 14명의 검사 등으로 구성된 특별수사단을 발족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6년 만에 다시 수사가 재개되면서 국민들은 권력형 부패를 엄단 할 것을 요구하며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3월18일 문재인 대통령은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힘 있고 빽 있는 사람들에게 온갖 불법과 악행에도 진실을 숨겨 면죄부를 주고, 힘없는 국민은 억울한 피해자가 되어도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고 오히려 두려움에 떨어야 했다”며 “조직의 명운을 걸고 여러 의혹들을 낱낱이 규명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