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 개최 안 돼"
통일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 개최 안 돼"
  • 조시현
  • 승인 2019.05.03 11: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유진 부대변인 정례브리핑..."북측 '참석 불가' 미리 우리 측에 통보, 10주째 회의 안 열려"

통일부는 3일 남북 개성 공동연락사무소의 소장 회의가 개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의에 따라 오늘 소장회의는 개최되지 않았다”며 “북측의 전종수 소장은 이번에 소장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게 되었다는 점을 우리 측에 미리 통보했다”고 말했다.

현재 연락사무소에는 천해성 남측 소장(통일부 차관)과 북측 김영철 임시소장대리가 정상 출근해 근무 중이다. 지난 소장회의 개최날(4월26일)에는 소장대리가 복귀해 근무했으나 회의는 열리지 않았다.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10주째 회의가 열리지 않고 있는 셈이다.

이 부대변인은 “5월 들어서 노동절이 있었기 때문에 구체적인 일정은 파악이 되지 않았다”며 “김광성 소장대리 등 북측 사무소 인원들은 개성과 평양을 교대하며 근무 중이며 교대시기가 되어서 이번에 다른 임시소장대리가 출근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연락사무소는 24시간 남북 간 상시연락채널로서 정례 연락대표 협의나 운영과 관련한 협의 등 연락·협의 업무는 현재 정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 계획과 관련해선 “정부는 북한 주민의 인도적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서 인도적 지원은 지속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현재 정부는 발표예 정인 세계식량계획(WFP),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의 북한 작황 조사결과 등 북한 내 식량사정에 대해서 주시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다만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안의 재검토 여부에 대해서는 “예단해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지금은 다시 한번 관계 부처 협의를 거치고 또 교추협(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 의결도 거쳐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인들의 방북 신청과 관련해 이 부대변인은 “정부도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자산점검 방북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여러 가지 요인들을 살펴보면서 검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ㅛQqzq ㄷ__6__토착왜구 박살THE귀돌이 2019-05-03 20:14:36
부카니스탄 얘네들 보자보자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