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적폐 수사 통제하면 안 된다는 것이 제 생각"
문재인 대통령 "적폐 수사 통제하면 안 된다는 것이 제 생각"
  • 조시현
  • 승인 2019.05.02 17: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원로 초청 오찬 간담회 모두발언..."국정농단·사법농단은 반헙법적, 타협하기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살아 움직이는 수사에 대해서 정부가 통제할 수도 없고 또 통제해서도 안 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사회원로들과의 오찬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제는 적폐수사를 그만하고 통합으로 나아가야 하지 않겠냔느 말씀들도 많이 듣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제 개인적으로는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 이것이 사실이라면 그것은 아주 심각한 반헌법적인 것이고, 헌법 파괴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는 타협하기가 쉽지 않은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도 정치라는 것이 참으로 어렵다는 것을 다시금 절감하고 있다”며 “가장 힘들게 생각되는 것은 정치권이 정파에 따라서 대립이나 갈등이 격렬하고 또 그에 따라서 지지하는 국민 사이에서도 갈수록 적대감이 높아지는 현상들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방한했던 칠레 대통령은 야당 의원들과 동행했다”며 “칠레 대통령이 외교 문제라든지 칠레 경제를 발전시키는 그런 문제들에 대해서는 초당적인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참으로 부러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이 좀 더 협치 노력을 해야 하지 않냐는 말씀들도 많이 듣는다. 당연히 더 노력을 하겠다”며 “제가 약식 취임식을 하는 날 그 취임식 전에 야당 당사들을 전부 다 방문을 했고 과거 어느 정부보다는 야당 대표들, 원내대표들을 자주 만났다고 생각하고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도 드디어 만들었다”고 취임 후 통합을 위한 노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그것도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정치 상황에 따라 표류하지 않도록 아예 분기별로 개최하는 것까지 다 합의했는데 거기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지지 않는다”며 “진작 지난 3월에 열렸어야 되는데 지금 벌써 2달째 열리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또 “그래서 빨리 진상을 규명하고 청산이 이루어진 다음 그 성찰 위에서 새로운 나라를 만들어나가자는 데 대해서 공감이 있다면 그 구체적인 방안들에 대해 얼마든지 협치하고 타협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데 국정농단이나 사법농단 그 자체를 바라보는 기본적인 입장이나 시각이 다르니까 그런 것이 어려움들이 많은 것 같다. 오늘 어떤 말씀이라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Jun 2019-05-03 14:04:19
적폐청산??? 귀거리부터 시이작